eeee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b4ac1b.jpg

 

제 첫 목회지인 강원도 단강은 교회가 없던 마을이었습니다. 지금 돌아보면 아찔한 일입니다만, 창립 예배를 드리던 날 단강을 처음 찾았습니다. 어딘지도 모르고 목회를 하기로 한 것이었습니다.
잎담배를 널어 말리던 사랑방을 치워낸 곳이 예배당이 됐습니다. 예배당이 따로 없었으니 담임목사 사택도 당연히 없었습니다. 오랫동안 폐가였던 흙벽돌집을 사택으로 삼았습니다.
안방 벽에 금이 가 밖이 내다보이는 집이었습니다. 무너질까 봐 골방에서 잠을 잤는데, 두 사람이 누우면 더는 공간이 없을 정도로 아주 좁았습니다.
고개를 한참 숙이고 들어가야 하는 방문 위에 짧은 글을 적어뒀습니다. ‘소유는 적으나 존재는 넉넉하게’라는 글이었습니다. 방을 드나들 때마다 머리 숙여 그 말을 마음에 담고는 했습니다.

지금도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가진 것은 없었지만 마음은 넉넉했던, 교인과 마을 사람 구별 없이 모두가 하나님 백성처럼 어울렸던 그 시절이 말이지요.
 

  1.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2. 성덕

  3. 엉또 폭포(瀑布)

  4. 정직(正直)한 거미

  5. 진정성(眞情性)

  6. 약속(約束)

  7. 안아주다

  8. 촉매 효과(觸媒 效果)

  9. 흘림이 있는 사람

  10. 거듭 친 밑줄

  11. ‘구독’과 ‘좋아요’

  12. 돌고래의 분수공(噴水孔)

  13. 거기 멈춰 서러!

  14. 채소(菜蔬)의 겸손(謙遜)

  15. 홍해 도하, 요단강 도하(渡河)

  16. 예쁜 꽃에 발길 머물 듯

  17. 복병(伏兵)

  18. 집어등(集魚燈)

  19. 높이높이 날아라

  20. 잠자리 떼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6 Next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