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dAb2.jpg

 

주례 없는 결혼식이 늘고 있습니다. 결혼식에서 주례사 대신 양가 아버님 중 한 분이 축하의 말을 전합니다.
주례가 준비한 혼인서약 대신 신랑 신부 본인이 직접 작성한 혼인서약문을 읽고 서약합니다.

주례가 진행하는 혼인서약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서로를 소중히 여기며 살 것을 맹세합니까’와 같이 보통 틀에 박힌 듯한 내용입니다.
주례 없는 결혼식에선 ‘싸우면 먼저 화해하겠습니다.
분리수거는 신랑이 책임지겠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겠습니다’처럼 서로 의논한 서약을 합니다.

언약은 쌍방 간의 약속이고 함께 서약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와 맺는 약속을 쌍방 간 언약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내 언약, 하나님의 언약이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언약은 일방적인 언약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찾아와 맺어줬고, 십자가에서 예수님 피로 서약했습니다. 우리는 이 언약을 믿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모든 약속을 친히 다 이뤄줄 것입니다.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창 17:2)

 

 


  1.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2. 성덕

  3. 엉또 폭포(瀑布)

  4. 정직(正直)한 거미

  5. 진정성(眞情性)

  6. 약속(約束)

  7. 안아주다

  8. 촉매 효과(觸媒 效果)

  9. 흘림이 있는 사람

  10. 거듭 친 밑줄

  11. ‘구독’과 ‘좋아요’

  12. 돌고래의 분수공(噴水孔)

  13. 거기 멈춰 서러!

  14. 채소(菜蔬)의 겸손(謙遜)

  15. 홍해 도하, 요단강 도하(渡河)

  16. 예쁜 꽃에 발길 머물 듯

  17. 복병(伏兵)

  18. 집어등(集魚燈)

  19. 높이높이 날아라

  20. 잠자리 떼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6 Next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