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06.18 12:04

발명해 낸 '적'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3a1a.JPG

 

“희한하게도 사람들은 적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그것과 겨뤄 자기 체제의 우월성을 확인하기 때문이다.

아무런 적이 없을 때 사람들은 적을 ‘발명’해 내고 그렇게 ‘창조’해 낸 적을 ‘악마화’함으로써 자신들의 존재론적 우위를 확인한다.”

오민석 교수의 책 ‘경계에서의 글쓰기’ 중 한 구절입니다. 실제적인 적과 발명해 낸 적이 있습니다. 문제는 발명해낸 적입니다.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적이 아니라, 단지 나와 다르다는 이유로 만들어 낸 적입니다. 당연히 다름은 틀림이 아닌데,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지 않을 때 적이 창조됩니다.

이렇듯 자신과 다른 타자를 악마화함으로써 자신을 정당화하려는 사람은 대부분 정체성이 약하고 열등감이 많은 사람입니다.

하나님 안에서 거룩한 자존감이 있고, 하나님이 주신 비전의 삶을 사는 사람들은 타인을 축복할 줄 아는 넉넉함이 가득합니다. 행복한 짜장면은 짬뽕을 인정하고 축복합니다.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하나가 된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요 17:22)

 


  1. 같이 달리자

  2. 본연(本然)의 맛

  3. 포기(抛棄)와 내려놓음

  4. 소유(所有)와 존재(存在)

  5. 골짜기의 은혜(恩惠)

  6. 반석(盤石) 위에 지은 집

  7. 맛의 달인(達人)

  8. 주례 없는 결혼식(結婚式)

  9. 멋진 신세계에서 금지한 두 책

  10. 변기에 빠진 매미

  11. 장마

  12. 준비하는 주일(主日)

  13. 통역(通譯)

  14. 높은 구름처럼

  15. 행복(幸福)

  16. 겨자씨의 비밀

  17. 생존자(生存者)

  18. 은퇴식은 있지만…

  19. 고요한 밤

  20. 잡초밭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