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05.14 10:09

꼰대 아닌 참스승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3.jpg

 

세상은 자기반성 없이 어른 노릇만 하려는 사람을 ‘꼰대’라 부릅니다. 꼰대는 삶의 태도가 다릅니다. “우리 때는 말이야”라고 말하면서 과거에 삽니다. 늘 가르치려 듭니다.
자신의 틀림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믿고 싶은 것만 믿고 보고 싶은 것만 봅니다. 제일 심각한 점은 철갑을 두른 듯 반성이 없다는 것입니다.

성경에 나오는 최강의 꼰대는 바리새인입니다. 그들은 늘 스승과 어른 노릇을 하려 했습니다.
잔치에서는 상석에 앉으려 했고, 분리주의 귀족주의에 사로잡혀 자신들은 비루한 백성과 다르다고 했습니다. 긍휼의 눈물도 없었고 부끄러워할 줄도 몰랐습니다.

예수님은 달랐습니다.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라고 할 정도로 사람들과 소통했습니다. 낮은 자들을 일부러 찾아가셨고 우리를 위해 우셨습니다.
마침내 자신의 몸을 십자가에 내어 주시면서까지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아버지의 마음을 품은 참스승이셨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일만 스승이 있으되 아버지는 많지 아니하니.”(고전 4:15)
 

  1. 버티기

  2. 밀물과 썰물

  3. 확신 한 모금

  4.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

  5. 나다움이 아름다움

  6. 치지 못한 종

  7. 중간평가(中間平價)

  8. 은혜의 단비

  9. 바라보시는 이

  10. 믿음의 반응속도

  11. 영웅(英雄)

  12. 불씨 지키기

  13. 쉬고 있는 전쟁

  14. 하나님 나라에 투자

  15. 길들인다는 것

  16. 새끼손가락 약속

  17. 발명해 낸 '적'

  18. 진짜 지옥은

  19. 승부처

  20. 하귤이 사라졌어요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