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10.12 13:38

바닷물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b1A03.jpg

 

교회학교 초등부 한 남학생이 저에게 묻습니다. “목사님! 한라산 계곡물과 폭포수 물이 서귀포 바다로 계속 흘러 들어가는데 왜 바닷물은 싱거워지지 않나요? ”
저는 어떻게 대답을 해주어야 쉽게 이해할 수 있을까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질문했습니다.

“혹시 친구는 수영장 가봤니? 수영장 물속에 소금 한 컵을 넣으면 수영장 물이 짜질까. 안 짜질까?” 어린 친구는 “목사님! 그것도 몰라요! 어떻게 수영장 물이 짜질 수 있어요!”
저는 웃으면서 “우리 친구가 똑똑하구나! 그럼, 짠 바닷물을 넣어둔 수영장에 생수 한 컵을 부으면 수영장물이 싱거워질까 안 싱거워질까?”
그 친구는 씩 웃으면서 “안 싱거워져요!” 라고 했습니다.

만약 우리 신앙이 바다처럼 짜다면 어떻게 될까요. 마귀가 주는 세상 근심이 아무리 많이 흘러들어와도 절대 오염되지 않을 것입니다.
오히려 부정적인 생각들을 긍정적인 꿈과 소망으로 바꿀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 마귀는 우리 신앙을 싱겁게 만들려고, 세상의 질병과 위기로 공격하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더 열심히 예배드리고 더 열심히 기도해 소금 같은 성도가 돼야 하겠습니다.
 

  1. 역발상의 수소전기차

  2. 추상명사(抽象名詞)

  3. 개 한 마리 헛짖으면

  4. 신사적 믿음

  5. 靈的 입맛

  6. 바라보시는 이

  7. 영적 가족력(靈的 家族歷)

  8. 說敎를 잘하는 牧師

  9. 우리가 지나간 그 자리엔

  10. 무관중(無觀衆)

  11. 천국 통장(天國 通帳)

  12. 1인치 장벽(障壁)

  13. 필요 채우기 숙제(宿題)

  14. 오아시스

  15. 물들다와 닮다

  16. 깜깜이

  17. 바닷물

  18. 잡음이라도 아름답게

  19. 접붙인 플라스틱

  20. 맑은 눈초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