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10.08 14:28

맑은 눈초리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b1A01.jpg

 

“너무 맑은 눈초리다/ 온갖 죄는 드러날 듯/ 부끄러워/ 나는 숨고 싶어.”

허영자 시인의 시 ‘하늘’입니다. 가을 하늘 저 맑은 눈초리가 우릴 정죄하는 눈초리라면 우리 몸은 가눌 길이 없습니다.
가을 하늘보다 맑은 주님의 눈초리는 정죄가 아닌 한없는 사랑의 눈길입니다. 베드로는 스승 예수님을 배반했습니다.
흔히 베드로가 닭 우는 소리에 예수님이 생각나 통곡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 베드로가 주의 말씀 곧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눅 22:61~62)

닭의 울음이 아닙니다. “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 이것이 회복의 시작이었습니다.
배반한 베드로를 바라보시던 예수님의 눈초리는 한없는 긍휼의 눈길이었습니다.

“그래, 나를 팔아라. 나는 너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혀 죽느니.” 그런 주님의 시선과 맞닿는 순간 베드로가 통곡하며 회복이 시작된 것입니다.
주님은 오늘도 같은 눈길로 우리를 바라보십니다. 그 사랑이 우리를 살립니다.
 

  1. 접붙인 플라스틱

  2. 맑은 눈초리

  3.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4. 성덕

  5. 엉또 폭포(瀑布)

  6. 정직(正直)한 거미

  7. 진정성(眞情性)

  8. 약속(約束)

  9. 안아주다

  10. 촉매 효과(觸媒 效果)

  11. 흘림이 있는 사람

  12. 거듭 친 밑줄

  13. ‘구독’과 ‘좋아요’

  14. 돌고래의 분수공(噴水孔)

  15. 거기 멈춰 서러!

  16. 채소(菜蔬)의 겸손(謙遜)

  17. 홍해 도하, 요단강 도하(渡河)

  18. 예쁜 꽃에 발길 머물 듯

  19. 복병(伏兵)

  20. 집어등(集魚燈)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