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09.30 10:45

정직(正直)한 거미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dAb4.jpg

 

큰 몸집의 거미를 본 것은 저녁 무렵이었습니다. 거미 한 마리가 서너 줄의 거미줄을 타고 처마 밑으로 오르고 있었습니다. 잠을 자러 집으로 돌아가는 투였습니다.
다음 날 이른 아침, 거미가 궁금했습니다. 놀랍도록 덩치가 컸으니 거미줄을 얼마나 크고 멋지게 쳤을까. 운동장만 한 거미줄엔 어떤 것들이 걸려 있을까 궁금했습니다.
가서 보니 어제 본 그대로였습니다.

문득 장난기가 동했습니다. 아무것도 안 한 거미를 골려주고 싶었지요. 끊어지지 않을 만큼 거미줄을 흔들었습니다.
거미줄이 흔들리면 뭔가 걸려든 줄 알고 서둘러 내려오지 않을까 싶었는데, 거미는 꿈쩍하지 않았습니다. 몇 번을 더 해보았지만 마찬가지였습니다.

순간 화들짝 낯이 뜨거워졌던 것은 알량한 우리의 모습이 보였기 때문입니다.
거미줄을 친 적이 없으니 걸려들 것 없다는 거미의 정직함을 두고서, 한 것 따로 없어도 바라는 것은 많은, 뭘 했는지 뭘 안 했는지를 잊은 채 바라기만 하는 우리의 모습이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우리 삶이 저 거미만 같았으면, 그날 바친 아침기도는 그런 기도였습니다.
 

  1. 접붙인 플라스틱

  2. 맑은 눈초리

  3.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4. 성덕

  5. 엉또 폭포(瀑布)

  6. 정직(正直)한 거미

  7. 진정성(眞情性)

  8. 약속(約束)

  9. 안아주다

  10. 촉매 효과(觸媒 效果)

  11. 흘림이 있는 사람

  12. 거듭 친 밑줄

  13. ‘구독’과 ‘좋아요’

  14. 돌고래의 분수공(噴水孔)

  15. 거기 멈춰 서러!

  16. 채소(菜蔬)의 겸손(謙遜)

  17. 홍해 도하, 요단강 도하(渡河)

  18. 예쁜 꽃에 발길 머물 듯

  19. 복병(伏兵)

  20. 집어등(集魚燈)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