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09.24 10:46

거듭 친 밑줄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dAbb2.jpg

 

언제부터 갖게 된 버릇일까요. 책을 읽을 때면 즐겨 하는 일이 있습니다. 마음에 와닿는 구절을 만나면 밑줄을 긋습니다.
좋은 구절 아래 밑줄을 긋는 일이야 누구라도 하는 흔한 일이지요. 제가 가진 버릇은 정말로 중요하다 싶은 문장을 만났을 때, 서로 다른 빛깔의 색연필로 거듭 밑줄을 긋는 것입니다.
그런 뒤 걸음을 멈추듯 책 읽기를 멈추고 밑줄 친 문장을 되새김질합니다. 나중에 그 책을 꼼꼼하게 읽는 것은 드문 일일 터, 중요한 구절을 찾고 싶을 때를 위한 나름의 배려이기도 합니다.

최근 거듭 밑줄을 그은 문장이 있습니다. 마틴 슐레스케가 쓴 ‘바이올린과 순례자’를 읽다가 만난 구절이었습니다. “우리의 삶은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이자 세상을 향한 설교입니다.”
바이올린을 제작하는 그가 정교하게 나무를 다듬듯, 생각의 군더더기를 모두 버리고 찾아낸 웅숭깊은 묵상이다 싶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이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이자 세상을 향한 설교라는 말을 코로나19의 답답한 시간 속, 거듭 마음에 새깁니다.
 

  1. 물들다와 닮다

  2. 깜깜이

  3. 바닷물

  4. 잡음이라도 아름답게

  5. 접붙인 플라스틱

  6. 맑은 눈초리

  7.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8. 성덕

  9. 엉또 폭포(瀑布)

  10. 정직(正直)한 거미

  11. 진정성(眞情性)

  12. 약속(約束)

  13. 안아주다

  14. 촉매 효과(觸媒 效果)

  15. 흘림이 있는 사람

  16. 거듭 친 밑줄

  17. ‘구독’과 ‘좋아요’

  18. 돌고래의 분수공(噴水孔)

  19. 거기 멈춰 서러!

  20. 채소(菜蔬)의 겸손(謙遜)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