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11.21 09:43

인생 여행(人生 旅行)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b1A06.jpg

 

몇 년 전 일입니다. 영동선 기차를 타고 짧은 여행을 한 적이 있습니다. 창밖으로 펼쳐지는 자연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을 달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차가 달리던 중 속도를 줄이기 시작했습니다. 약간 굽이진 철길을 지나가는 동안 짧은 터널이 계속 나타났습니다. 피암터널이었습니다.
산에서 떨어지는 돌멩이가 기차에 부딪히지 않게 보호하는 터널이었습니다. 잠깐 어두웠지만, 곧 다시 밝아졌고 자연과 사람들이 살아가는 마을이 나타났습니다.

인생은 하나님의 섭리를 따라 목적지를 향해 나아가는 여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두운 터널을 지날 때도 있습니다. 답답하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실상은 굽이진 그 길이 내 영혼, 내 마음이 다치지 않도록 보호하시는 아버지 하나님의 사랑의 손길임을 기억하십시오.

“메마른 땅을 종일 걸어가도 나 피곤치 아니하며 저 위험한 곳 내가 이를 때면 큰 바위에 숨기시고 주 손으로 덮으시네….”(찬송가 391장 ‘오 놀라운 구세주’)
 

  1. 갈수록 태산(泰山)

      말씀을 들은 누군가가 말씀을 들으며 가졌던 자기 생각을 이야기하면 메아리를 듣는 것 같아 반갑습니다. 열 처녀 비유에 대한 말씀을 나눈 날, 원로장로님 한 분이 소감을 이야기했습니다. 말씀을 듣다 보니 갈수록 태산이었다는 것입니다. 주님 오실 때까지 기다릴 ...
    Date2020.11.25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2. 절기(節氣)를 읽는 법

      이틀 전 소설(小雪)이 지났습니다. 한국의 절기는 기후 농경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곡우(穀雨)는 곡식에 필요한 비가 내리는 절기이고 상강(霜降)은 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는 때입니다. 수시로 다가오는 절기만 잘 기억해도 농사를 짓고 미래를 대비할 수 있습...
    Date2020.11.24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3. 영적 국가선수(靈的 國家選手)

      태능선수촌교회 수요저녁예배를 10년 동안 섬긴 적이 있습니다. 예배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 중에는 이미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등에서 메달을 딴 선수도 많았고 전국에서 뽑힌 최고의 선수도 적잖았습니다. 그런데 선수들은 종종 팔과 다리에 붕대를 감고 예배에 참...
    Date2020.11.24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4. 인생 여행(人生 旅行)

      몇 년 전 일입니다. 영동선 기차를 타고 짧은 여행을 한 적이 있습니다. 창밖으로 펼쳐지는 자연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을 달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차가 달리던 중 속도를 줄이기 시작했습니다. 약간 굽이진 철길을 지나가는 동안 짧은 터널이 계속 나타났습니다....
    Date2020.11.21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5. 5만원보다 500원

      어머니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온 가족이 모였습니다. 조카가 결혼하고 낳은 두 돌 된 증손자가 왔는데, 말도 잘해 온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그 모습이 사랑스러웠던 어머니는 자녀들이 선물로 준 용돈 봉투에서 5만원 지폐 한 장을 증손자에게 꺼내줬습니다. 그런데...
    Date2020.11.20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6.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JRR 톨킨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호빗’에서 갈라드리엘이 악당 사우론을 물리칠 때 “유 해브 노 파워 히어(You have no power here). 유 아 네임리스(You are nameless)”라고 말합니다. 너의 이름이 없다고 하자 사우론은 사라집니다. 이름은 단순한 호칭이 아니라...
    Date2020.11.19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7. 임종예배(臨終禮拜)

      원로장로님 한 분이 투병하고 계십니다. 겸손함으로 믿음을 지키며, 밝고 따뜻한 성품으로 주변 사람을 돌아보며 누구보다 성실하게 살아오신 분이 병을 얻으니 덩달아 마음이 아픕니다. 걸을 만한 약간의 힘만 있으면 지팡이를 짚고서라도 주일예배에 참석하시는 분...
    Date2020.11.18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8. 선제적 감사(先制的 感謝)

      감사의 절기를 맞고 있습니다. 추수감사 예배를 드릴 때 어떤 감사의 제목을 적어 넣었는지 궁금합니다. 전염병과 경기침체, 이동제한 등으로 한 해를 빼앗긴 것과 같은 느낌이 듭니다. 힘겹게 숨이 차도록 한 해의 수확을 결산하는 언덕까지 올라와서 나는 하나님 앞...
    Date2020.11.17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9. 한 詩人의 감사(感謝)

      36년 전 고교 시절 학교 근처 작은 교회에 걸려있던 간증 집회 현수막을 보고 호기심에 교회에 들어갔던 적이 있습니다. 교회엔 저보다 몇 살 많아 보이는 누나가 휠체어에 앉아 떠듬거리며 힘겹게 간증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분은 태어날 때 의사의 실수로 뇌성마비 ...
    Date2020.11.16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0. 굳은 살

      고등학교 다닐 때 오빠에게 처음으로 기타를 배웠습니다. 기타 잡는 법, 피크를 이용해 기타 치는 법, 간단한 코드부터 하나씩 배워나갔습니다. 왼손으로 코드를 잡고 현을 연주하다 보니 손가락이 몹시 아팠습니다. 하지만 계속하다 보니 손가락에 굳은살이 생겨 오...
    Date2020.11.14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1. 건짐 받은 개미

      제가 나온 신학대학원은 1학년 때 영성 훈련을 위해 며칠간 수도원에서 기도와 묵상의 시간을 가집니다. 여기서는 묵언 생활을 합니다. 숙소로 수도원 내 숲속 오두막 독채를 써 식사 때 외에는 사람을 만나기도 어렵습니다. 오로지 하나님과 만나는 시간으로 보냅니다...
    Date2020.11.13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2. 작은 감사(感謝)

      나무가 모여 숲이 되고 미소가 모여 웃음이 되듯이 작은 감사가 모이면 큰 감사와 기적을 불러옵니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은 작고 사소한 모든 것에서 감사 제목을 찾으라는 말씀입니다. 돌아보면 오늘도 감사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승강기 문이 닫히는 순간 ...
    Date2020.11.12 By칼뱅이 Views3
    Read More
  13. 밥 먹어라

      기억 속에 남아 있는 그리운 소리가 있습니다. 베이비붐 시대라 그렇겠지요. 동네엔 아이들이 참 많았습니다. 그 아이들이 저녁때가 되면 깨알처럼 쏟아져 나왔습니다. “야, 야, 얘들아 나와라. 여자는 필요 없고 남자 나와라.” 누구로부터 시작됐는지 모를 소리가 동...
    Date2020.11.11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4. 나비 효과(效果)

      미국 대선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커서 주의 깊게 지켜봤습니다. 조금 색다른 것은 주별로 개표돼 주 단위로 승패가 갈리는 것이었습니다. 미국이 주별로 자치가 이뤄지는 연방국가임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선거는 승자와 패자가 분명하게 갈리는 정치 이벤트입...
    Date2020.11.10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5. 아론의 향로(香爐)

      지난 10개월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이 무려 120만명이 됐습니다. 제가 사는 제주 인구의 두 배 되는 숫자입니다. 지금도 너무나 아까운 생명이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계속 확산하는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이를 멈출 방법이 없을까 기도했습니다. 그때 떠오른 ...
    Date2020.11.09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6. 내 편과 내 편 들어주기

      둘째 딸이 초등학교에 입학한 지 얼마 안 돼 줄반장이 됐습니다. 얼마나 자랑스러웠던지 집에서도 종일 줄반장 명찰을 차고 있었습니다. 그날 언니와 다툴 일이 생기자 느닷없이 “나 줄반장이야”라고 외쳤습니다. 줄반장이 큰 벼슬인 줄 알았던 건지 자기 맘대로 하겠...
    Date2020.11.07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7. 매화틀

      조선시대 왕들은 용변을 볼 때 매화틀이라는 것을 사용했습니다. 왕의 용변은 전의감으로 즉시 옮겨집니다. 전의감 의원들은 변의 농도와 색깔을 살펴보고 손가락으로 맛까지 보면서 왕의 건강을 살폈습니다. 왕의 건강이 나쁘다고 판단되면 증상에 알맞은 최고의 치료...
    Date2020.11.06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8.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이 있습니다. 말은 적게 하고 기도는 많이 해야 합니다. TV는 적게 보고 책은 많이 읽어야 합니다. 불평은 적게 하고 감사는 많이 해야 합니다. 대접받는 것은 적게 하고 다른 사람을 많이 섬겨야 합니다. 검색은 적게 하고 사색은 많이 해야 ...
    Date2020.11.05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9. 좋은 시계(時計)

      시계를 만드는 회사에 갓 입사한 젊은이가 오랫동안 시계를 만들어 온 상사에게 좋은 시계가 뭔지 물었습니다. 상사가 대답했습니다. “좋은 시계란 일정하게 가는 시계입니다. 태엽이 많이 감겨 있다고 빨리 가고, 태엽이 풀려 있다고 느리게 가면 안 됩니다. 날이 춥...
    Date2020.11.04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20. 단풍(丹楓)의 영성(靈性)

      곳곳마다 단풍이 절정을 이룹니다. 평소 녹색만 간직한 줄 알았는데, 그 속에 빨강 노랑 주홍 등 온갖 신비한 색깔이 숨어 있음을 보며 감탄합니다. 가을이 되어 식물의 광합성이 서서히 줄어들면 보이지 않던 색소가 표면에 나타나 그렇다고 합니다. 그동안 강력하게...
    Date2020.11.03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