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2020.07.20 09:50

등대 같은 사람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_(1)a3a1a3a1za4d2b1A03.jpg

 

바다에 가면 아름다운 등대가 많습니다. 등대는 선박 항해용 일반 등대와 항공기용 항공 등대가 있습니다.
등대들은 야간에 강렬한 빛을 발해 선박이나 항공기에 육지의 소재와 거리, 위험 등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등대 빛을 알아볼 수 있는 최대 거리를 광달거리라 합니다. 국내에서 광달거리가 큰 등대로는 오륙도등대 죽도등대 울기등대를 꼽는데 무려 74㎞나 된다 합니다.
이 거리는 서울 남산타워에서 충남 천안이나 강원 춘천까지의 거리이니 등대 밝기가 얼마나 밝은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등대의 빛은 가야 할 길을 몰라 방황하는 배와 비행기에 큰 도움을 주며, 때로는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도 합니다.

지금 한국사회는 도덕적으로 무너진 공직자들과 스포츠계를 보면서 큰 실망에 빠져 있습니다. 누구를 보고 배워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럼에도 신자들은 세상의 빛이라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자녀의 등대, 직장동료의 등대, 교우들의 등대가 돼야 하겠습니다.
“이같이 너희 빛이 사람 앞에 비치게 하여 그들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 5:16)
 

  1. 등대 같은 사람

      바다에 가면 아름다운 등대가 많습니다. 등대는 선박 항해용 일반 등대와 항공기용 항공 등대가 있습니다. 등대들은 야간에 강렬한 빛을 발해 선박이나 항공기에 육지의 소재와 거리, 위험 등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등대 빛을 알아볼 수 있는 최대 거리를 ...
    Date2020.07.20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2. 해석자 예수

      1799년 7월 15일 이집트 베헤이라주 로제타에서 나폴레옹의 이집트 원정군 장교인 피에르 부샤르는 화강암으로 된 비석을 발견했습니다. 그 돌은 같은 내용을 이집트 민중문자, 고대 그리스어, 상형문자로 기록한 비석이었습니다. 그때까지 상형문자는 누구도 읽거나 ...
    Date2020.07.18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3. 고기를 잘 굽는 비결

      고기를 태우지 않고 잘 굽는 편이어서 종종 주변에서 고기 잘 굽는 법을 질문 받습니다. 그러면 우스갯소리로 “애정을 가지고 구우면 된다”고 합니다. 어떤 사람은 고기를 불판에 얹고 신경도 안 쓰다가 다 태워버립니다. ‘이 고기는 이때쯤 한 번 더 뒤집고, 저 고기...
    Date2020.07.17 By칼뱅이 Views2
    Read More
  4. 창조적 비교와 파괴적 비교

      “비교할 비(比)자는 비수 비(匕)자 두 개를 합쳐 이루어진 단어이다. 비(比)자는 두 개의 칼이 타인과 자신을 해친다.” 한근태의 책 ‘재정의’ 중 한 구절입니다. 창조적 비교와 파괴적 비교가 있습니다. 창조적 비교는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를 비교하는 것입니다. 어...
    Date2020.07.16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5. 슬픔의 나무

      유대인 사이에 오랫동안 ‘슬픔의 나무’ 이야기가 전해져 옵니다. 세상을 떠나 천국으로 가다 보면 한 나무를 지나게 되는데, 그 나무가 바로 슬픔의 나무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겪었던 슬픔을 나무에 걸어둘 수 있습니다. 누군가가 걸어둔 슬픔 중에서 가벼워 보이...
    Date2020.07.15 By칼뱅이 Views4
    Read More
  6. 팩트 체크

      정확한 팩트 체크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두려움이나 증오심, 혹은 미디어의 선동적인 기사로 사람들의 판단력이 흔들릴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을 봅시다. 이단을 제외하고 교회를 통한 감염...
    Date2020.07.14 By칼뱅이 Views4
    Read More
  7. 갈등(葛藤)

      제주도에는 곶자왈이란 숲이 있습니다. 이 숲에는 정글과 같이 울창한 나무와 식물들이 많이 자라고 있는데 종종 칡나무 넝쿨과 등나무 넝쿨이 큰 나무들을 감싸 올라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칡넝쿨이 햇빛을 받기 위해서 큰 나무들의 몸통을 감싸고 올라가면, 뒤이...
    Date2020.07.13 By칼뱅이 Views2
    Read More
  8. 베테랑

      며칠 전부터 휴대전화에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도 충전이 되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다 서비스센터를 찾아갔습니다. 수리 기사는 전화기를 주의 깊게 살펴보더니 스카치테이프를 작게 잘라서 전화기 충전부에 넣었습니다. 시커먼 먼지가 테이프에 가득 묻어나오는 게 아...
    Date2020.07.11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9. 장맛비 소리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새벽기도회를 다녀와 빗소리를 듣다가 깜빡 잠들었습니다. 빗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똑딱똑딱 시계 소리는 잠을 방해하지만, 토닥토닥 빗소리는 잠이 오게 합니다. 통계적으로 남자는 파도 소리에, 여자는 빗소리에 잠이 잘 온다고...
    Date2020.07.10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0. 맛과 멋

      “맛은 감각적이요, 멋은 정서적이다. 맛은 적극적이요, 멋은 은근하다. 맛과 멋은 리얼과 낭만이 같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피천득의 수필 ‘맛과 멋’ 중 한 구절입니다. 명품 음식을 보면 맛도 있고 멋도 있듯이, 삶에도 신앙에도 맛과 멋이 있습니다. 신...
    Date2020.07.09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1. 당신의 상처는 어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어김없이 찾아온 무더위, 이래저래 답답하고 힘든 시간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최근 등산과 낚시, 걷기는 물론 자동차를 타고 나가 자연 속에서 밤을 지내는 ‘차박’이 인기를 끌기도 합니다. 책 읽기...
    Date2020.07.08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2. 버티기

      우리의 전통 민속경기 중 씨름이 있습니다. 거구의 장사들이 그 짧은 시간 동안 발과 손기술 등을 사용하며 상대를 모래밭에 넘어뜨립니다. 안다리, 밭다리, 배지기, 되치기 등의 기술은 물론이고 뒤집기 같은 화려한 기술이 가히 탄성을 자아낼 만합니다. 씨름판에서 ...
    Date2020.07.08 By칼뱅이 Views4
    Read More
  13. 밀물과 썰물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은 하루에 두 번씩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것을 경험합니다. 바닷물이 육지로 들어오는 밀물 때는 어부들이 배를 타고 나가 조업을 하고, 반대로 바닷물이 빠지는 썰물 때는 갯벌에서 조개와 같은 해산물을 채취합니다. 물때에 따라 적게는 1~2m, ...
    Date2020.07.06 By칼뱅이 Views4
    Read More
  14. 확신 한 모금

      1996년 8월 4일 미국 애틀랜타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봉주 선수는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오르막과 내리막이 계속되는 코스를 빠른 속도로 달렸습니다. 코스 중간중간에는 물통이 놓여 있었습니다. 선수들은 그 물을 머리 위에 붓기도...
    Date2020.07.04 By칼뱅이 Views2
    Read More
  15.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

      한 연예인이 “인생은 롤러코스터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듣고 ‘인생은 놀이동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구나 정도의 차이일 뿐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을 삽니다.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가 있고, 모든 게 뒤틀릴 때도 있습니다. 회전목마처럼 일상...
    Date2020.07.03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6. 나다움이 아름다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게 물었다. ‘당신의 인생에서 가장 큰 업적은 무엇입니까.’ 그 질문에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이렇게 말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바로 나 자신이다.’” 작가 윤슬의 책 ‘책장 속의 키워드’ 중 한 구절입니다. ‘바로 나 자신이다!’ 그의 당당한 모습...
    Date2020.07.02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7. 치지 못한 종

      마음속에 멍처럼 남아 있는 시간이 있습니다. 심심할 때면 얼굴을 비춰보던 고향의 우물 같은 그런 시간이기도 합니다. 강원도 단강에서 첫 목회를 할 때였습니다. 새벽 4시30분 새벽기도회를 위해 10분 전 종을 쳤습니다. 새벽마다 울려 퍼지는 잔잔한 종소리를 하나...
    Date2020.07.02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8. 중간평가(中間平價)

    한 해의 가장 중간 지점에 도달했습니다. 새해의 소망과 비전을 품고 열심히 달려와 반환점을 돌 때입니다. 앞으로 달려갈 후반전을 생각하며 중간 평가를 할 시점입니다. 올 전반기는 시작하자마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복병을 만나 모든 계획이...
    Date2020.06.30 By칼뱅이 Views4
    Read More
  19. 은혜의 단비

      지금 한국은 장마철이 시작됐습니다. 비와 바람이 많은 제주도에 살다 보니 일기예보를 자주 시청하게 됩니다. 며칠 전 일기예보를 보니 제주도 해안에는 30㎜의 비가 내리고 한라산 산간 지역에는 120㎜의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나왔습니다. 이렇게 평지보다 높은 산...
    Date2020.06.29 By칼뱅이 Views5
    Read More
  20. 바라보시는 이

      요즘 TV를 보면 관찰예능 프로그램이 많습니다.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의 일상생활을 진행 패널들이 지켜봅니다. 일상에서 일어나는 사건, 갈등, 사랑 같은 과정을 지켜보면서 손뼉 치며 웃기도 하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기도 합니다. 인생의 의미도 발견합니다. 자연...
    Date2020.06.27 By칼뱅이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8 Next
/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