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1. 수영장(水泳場) 믿음(信)

      추석 연휴 기간에 딸들이 아주 어렸을 때의 영상을 가족이 함께 보았습니다. 20년이 지나 기억이 가물가물했지만, 추억을 떠올리면서 참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지인 가정과 함께 여행 갔을 때 수영장에서 둘째 딸이 한 살 반밖에 되지 않은 나이였는데도 자신 키의 ...
    Date2021.09.24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2. 보름달

      늑대들이 보름달을 보고 아무리 울부짖어도 보름달은 그 모양을 일그러뜨리지 않았습니다. 먹구름이 앞을 가로막아도, 보름달은 가던 길을 멈추거나 둘러 가지 않습니다. 알록달록한 가로등이 아무리 밝아도 보름달은 시기하지 않습니다. 반달이 되고 초승달이 되고 ...
    Date2021.09.23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3. 뜸 들이기

      카페를 운영하는 성도님을 심방한 적이 있습니다. 반갑게 웃으며 제가 보는 앞에서 커피 원두를 갈고 드리퍼에 담아 핸드드립 커피를 내려줬습니다. 커피 원두 위에 뜨거운 물을 약간 붓던 성도님은 물 붓던 것을 멈추고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물을 붓기 시작했...
    Date2021.09.18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4. 고백(告白)과 스카우트

      믿음의 고백을 말할 때, 베드로의 신앙고백을 먼저 떠올립니다. 성경은 수많은 인물의 고백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믿음의 고백을 기뻐하시기 때문입니다. 저도 기억에 남는 고백의 순간이 있습니다.스탠퍼드대 석사를 마치고 박사과정을 지원하며 취업도 알...
    Date2021.09.17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5. 공짜 가짜 진짜

      ‘공짜 치즈는 쥐덫 안에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세상에는 가짜는 있어도 공짜는 없다’는 말도 있습니다. 이 말인즉슨 공짜는 없으니 공짜로 얻은 것은 가짜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그러나 공짜로 얻은 것 중엔 진짜가 있습니다. 물 공기 햇빛은 공짜로 널려 있습...
    Date2021.09.16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6. 어려울 때 못하면 넉넉해도 못한다

      강원도의 외진 마을에서 첫 목회를 할 때였습니다. 원주 지역의 어머니 교회에 해당하는 한 교회가 설립 90주년을 기념해 예배당을 짓기로 했습니다. 이야기를 듣고는 교우들과 의논했습니다. 벽돌 몇 장 값이라도 헌금하는 게 좋겠다 싶었습니다.교우들은 어리둥절했...
    Date2021.09.15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7. 하나님 찾기

      성도는 예배를 드리러 올 때 살아계신 하나님 만나기를 소망합니다. 말씀에 귀 기울이고, 기도와 찬양을 합니다. 몸으로 헌신하고 가진 재물을 드려 기여하기도 합니다. 재능을 사용해 유익을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하지만 자칫 잘못하면 본말이 전도될 수 있습니다. ...
    Date2021.09.14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8. 나를 도우소서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까 나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에게서로다.”(시 121:1~2) 우리는 어려운 일이나 곤란한 일에 처하면 자신이 의지하고 믿는 존재에게 도움을 구합니다. 어린아이들은 넘어지거나 가지고 있던 것을 떨어뜨렸...
    Date2021.09.13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9. 인생(人生) 튜닝

      예배 때마다 색소폰을 연주하던 한 형제는 찬양하기 전 악기를 입에 물고 한음 한음 소리를 내면서 어딘가를 주목했습니다. 알고 보니 색소폰 머리 부분 튜닝기를 바라보면서 정확한 음이 나오는지 체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좋은 악기일수록 온도와 습도, 환경에 따...
    Date2021.09.11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0. 불쌍한 입다

      사사기를 읽다 보면 정말 불쌍한 사사가 있습니다. 이스라엘을 공격해 왔던 암몬에 맞서 싸우러 나가면서 승리하고 돌아올 때 집에서 가장 먼저 자신을 맞으러 나오는 사람을 번제의 제물로 바치겠다며 서원을 했던 사사 입다였습니다. 그때 희생된 사람은 아버지의 ...
    Date2021.09.10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1. 불이 있는 논리(論理)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는 영감 넘치는 설교를 가리켜 ‘불이 있는 논리(logic on fire)’라고 했습니다. 성경은 말도 안 되는 마구잡이 책이 아니라 논리가 있습니다. 논리가 있기에 신학이 가능합니다. 뿐만 아니라 성령의 불이 있습니다. 그 불이 우리를 뜨겁게 합니...
    Date2021.09.09 By칼뱅이 Views2
    Read More
  12.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며 가장 즐거웠던, 소풍과 같은 시간을 대라면 망설이지 않고 말하고 싶은 시간이 있습니다. 폐교를 앞둔 단강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열흘간 미국 여행을 다녀온 일입니다.계속되는 이농 현상을 따라 마을에 있는 유일한 학교의 학생 수도 눈에 띄게 감...
    Date2021.09.08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3. 고개 숙인 벼

      사는 곳이 신도시 개발지입니다. 아파트 단지의 성장과 함께 논에 있는 벼의 성장 과정도 지켜봅니다. 작은 모가 자라나 잎이 된 후 드디어 푸른 벼 이삭이 올라왔습니다. 그런데 비가 오고 바람이 분 며칠 사이에 그 푸른 벼들이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습니다.어릴 때...
    Date2021.09.07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4. 간절함의 회복(回復)

      호랑이 한 마리가 닭을 쫓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 호랑이는 결코 닭을 잡을 수 없었는데, 이유는 호랑이는 한 끼 식사를 위해서 뛰었지만 닭은 살기 위해 뛰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때론 간절함이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아무리 정신력이 ...
    Date2021.09.06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5. 착시(錯視)에서 직시(直視)로

      책에서 착시 그림을 본 적이 있습니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서로 바라보는 장면인데, 자세히 보니 두 남자가 기타를 치면서 즐겁게 노는 모습이었습니다. 아담과 하와가 죄를 범한 이후 우리는 선악을 분별하고 본질을 직시하는 시력을 잃어버렸습니다. 어둠 가운데 빛...
    Date2021.09.04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6. 현재진행형이신 여호와이레

      스탠퍼드대학에서 석사과정으로 있는 동안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해 박사과정으로 올라가는 것이 무난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경기가 나빠지면서 프로젝트가 갑자기 중단됐고, 다른 학교로 박사과정을 알아봤지만 계속되는 입학 거절 연락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
    Date2021.09.03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17. 죽음의 죽음

      ‘죽음의 죽음’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두 가지의 상반된 의미가 있습니다.첫째는 죽음을 거부하려는 발버둥입니다. 죽음처럼 확실한 것은 없고, 죽지 아니할 사람도 없습니다. 그러나 죽음이 두려워 죽음을 생각하지 않으려 하고, 불로초 같은 미신에 빠지고, 과학의 ...
    Date2021.09.02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8. 상농 중농 하농

      농촌에서 목회할 때 늘 마음에 뒀던 우리 옛말이 있습니다. “상농은 땅을 가꾸고, 중농은 곡식을 가꾸고, 하농은 잡초를 가꾼다”는 말입니다. 마을 사람들을 이해할 겸 손바닥만 한 농사를 지으며 그 말을 실감하곤 했습니다. 잠깐 방심하면 밭에 호랑이가 살 만큼 풀...
    Date2021.09.01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19. 1인 미디어

      최근 1인 미디어의 등장은 혁명과도 같습니다. 과거만 해도 대규모 자본, 공중파의 힘, 광고 후원, 법적 뒷받침 등 대중 매체의 힘은 가히 권력 재력 다음에 제3의 힘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모든 것을 위협하는 매체가 부상한 것입니다.재야의 고수 같은 크리에이터가...
    Date2021.08.31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20. 항상 최고(最高)를 선택하자

      초등학교 5학년 때였습니다. 교회 주일학교에서 선생님이 포도송이를 하나 가져오셔서 “이 포도송이를 보면 탱탱하고 싱싱한 포도알과 좀 무른 포도알이 있는데 너희는 어떤 포도알부터 먹겠니”라고 물으셨었습니다. 워낙 아껴 쓰고 절약을 강조하던 시대여서였을까요...
    Date2021.08.30 By칼뱅이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