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하겠습니다

by 칼뱅이 posted Aug 10,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하겠습니다

 

2021-08-09

 

0_(1)a3a1a3a1za4d2b4ad2.jpg

 

- 문재인 대통령, “40% 이상의 국민들이 1차 접종 끝내, 추석 전 3,600만 명 접종 목표

- “다음 주부터 추경 집행을 통해 신속히 피해 지원, 다각도의 지원책 강구

- “치매안심센터 운영 활성화 방안 모색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는 데 전력을 다하는 것과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며

최근 40% 이상의 국민들이 1차 접종을 끝냈고, 추석 전 3,600만 명 접종을 목표로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데도 불구하고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는 델타 변이로 인해 전 세계 확진자 수가 6주 연속 증가하고,

역대 최대 확진자 수를 기록하는 나라가 속출하는 등 또다시 새로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국민들께서 협조해 주신 덕분에 방역의 수위와 긴장도를 최고로 높이고 우리의 방역·의료체계 안에서 코로나를 관리해낼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가 문제다. 특히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서라도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조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백신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반드시 목표달성을 앞당길 것이라며

해외 기업에 휘둘리지 않도록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금 같은 고강도의 방역 조치는 단기간에 한시적으로 쓸 수 있는 비상조치일 뿐 지속 가능한 방안이 될 수 없다

방역과 경제와 민생 모두를 지켜내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고강도 방역 조치가 연장되면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것이 가장 안타깝다

다음 주 추경 집행을 통해 신속히 피해를 지원하고 금융 부담과 애로를 덜어드리는 등 다각도의 지원책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정책비서관으로부터 건강보험보장성 강화 대책 성과와 보완 과제를 보고 받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로 치매안심센터 운영이 위축된 상태이니, 치매안심센터 운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현재 건강보험에서 비급여로 되어 있는 항목 중, 기존의 의료계에서 도입하지 않았던 신기술을 이용한 치료방법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열린 자세로 검토하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폐렴 백신 접종은 국비로 지원하고 있지만, 대상포진 등의 질환도 백신 접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는 점과

아이들 수가 줄어서 수가를 높여도 어린이 병원의 유지가 어려우니 어린이 병원에 대해 수가를 넘어서는 포괄적인 지원 방안도 고려해 보라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