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 상황 진정과 일자리 회복

by 칼뱅이 posted Aug 04,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 상황 진정과 일자리 회복

 

2021-08-03

 

 0_(1)a3a1a3a1za4d2b4ad2.jpg

 

- 문재인 대통령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며 민간 기업의 일자리 적극 지원

- “한국판 뉴딜 확산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

-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전환도 중차대한 과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무엇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 속히 극복하는 것이라며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고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을 발굴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34차 국무회의에서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기간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과 기후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대전환기에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고 개척하는 과업이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가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라며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말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만 뉴딜 중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의 추진을 말하며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달라“‘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전환에 대해 언급하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당연한 책무이고, 우리 경제의 미래와 직결되는 과제라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국에 요청했습니다.

 

한편,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국회 임시회에서 의결되어 정부로 이송된 법률안 25건을 공포하기로 했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