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합시다

 

2021-10-22

 

 0_(1)a3a1a3a1za4d2b4ac2a4a.jpg

 

- 문재인 대통령,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

-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

-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

- “머지않아 우주 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며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면서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에 열린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발사 결과 발표에서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지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주발사체 기술은 먼저 개발한 나라들이 철통같이 지키고 있는 기술이기에 후발 국가들이 확보하기가 매우 어려운 기술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초정밀·고난도의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해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가 만든 발사체에 실어 목표궤도에 정확히 쏘아 올릴 날이 머지않았다“‘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할 것이라 밝히며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꾸준히 높이고 다양한 위성 활용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하여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확실히 만들겠다면서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루는 등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욱 과감하게 도전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주를 향한 꿈을 한층 더 키워나간다면 머지않아 우주 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이라며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하자고 말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누리호 연구원 관계자 및 가족, 한국과학우주청소년단 단원,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등이 참석해 누리호의 발사를 함께 참관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누리호 발사, 1·2단 엔진 분리, 3단 엔진 점화, 위성모사체 분리가 되는 순간마다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누리호의 비행을 응원했습니다.

 

대국민 메시지 발표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은 연구와 개발에 매진한 누리호 연구진들을 격려하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누리호' 미완의 성공.."첫 발사 훌륭한 성과"

[전문]

 

화면 캡처 2020-12-25 151430.jpg

 

문재인 대통령이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누리호 연구진과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차 발사를 지켜본 뒤 직접 결과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발사 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분리, 페어링과 더미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했다.

 이날 오후 5시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우리 독자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발사체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고 연구진을 응원했다.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며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화면 캡처 2020-12-25 151336.jpg

 

다음은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전문이다.

 

화면 캡처 2020-12-25 151300.jpg

<누리호 발사 참관 대국민 메시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주과학기술인 여러분,

누리호 비행시험이 완료되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습니다.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습니다.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입니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누리호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됩니다.

오랜 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립니다.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입니다.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끝까지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주실 것입니다.

오늘 발사시험이 안전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힘써주신 고흥 주민들과 군, 경찰에게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우주발사체 기술은 국가과학기술력의 총 집결체입니다.

기초과학부터 전기·전자, 기계·화학, 광학, 신소재까지 다양한 분야의 역량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1톤 이상의 위성을 자력으로 쏘아 올릴 수 있는 나라가 아직 여섯 나라에 불과합니다.

먼저 개발한 나라들이 철통같이 지키고 있는 기술이기에 후발 국가들이 확보하기가 매우 어려운 기술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해냈습니다.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초정밀·고난도의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해냈습니다.

두께는 2.5밀리미터로 최대한 줄이면서 극저온의 산화제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탱크를 만들었고,

75톤의 추력을 내는 엔진 네 기가 하나의 300톤급 엔진처럼 움직이는 클러스터링 기술도 확보했습니다.

 누리호의 로켓엔진은 높은 압력을 견디고, 섭씨 3,300도의 화염과 영하 183도 극저온 속에서 연료를 안정적으로 연소시켰습니다.

이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가 만든 발사체에 실어 목표궤도에 정확히 쏘아 올릴 날이 머지않았습니다.

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인류는 아주 오랜 옛날부터 광대한 우주를 바라보며 꿈을 키웠습니다.

우주를 향한 상상력과 도전은 과학 발전과 문명의 진보를 이루는 토대가 되었습니다.

1950년대 이후 본격화된 우주개발은 체제 경쟁과 국가 안보를 목적으로 시작되었지만, 오늘날, 실생활을 바꾸는 수많은 기술혁신의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인공위성은 방송·통신과 GPS는 물론 환경과 국토관리, 재해와 재난 대응까지 그 활용도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실용적인 인공위성들을 자체 제작하여 운용하고 있지만, 다른 나라의 발사체를 이용해야만 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한 걸음만 더 나아간다면 우리의 발사체를 이용하여 다양한 인공위성을 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 세계는 뉴 스페이스시대가 열렸습니다.

지난 10년간 전 세계 우주산업은 두 배 이상 성장했으며, 우주개발 자체가 하나의 산업이 되었습니다.

민간인이 우주를 관광하고 돌아오는 꿈같은 일도 이미 현실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우주개발에 앞서는 나라가 미래를 선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도 늦지 않았습니다.

누리호의 성능이 조금만 더 정밀해진다면 독자적인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하고 대한민국 우주시대를 열 수 있습니다.

 정부는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할 것입니다.

 

첫째,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꾸준히 높이고 다양한 위성 활용으로 이어가겠습니다.

2027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로 발사합니다.

내년 5, 성능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겠습니다.

이후 차세대 소형위성 2, 차세대 중형위성 3, 열한 기의 초소형 군집위성 등 현재 개발 중인 인공위성들을 누리호에 실어 우주로 올려 보낼 것입니다.

 향후 10년 동안 공공 분야에서만 100기 이상의 위성이 발사될 예정입니다.

모두 우리 손으로 쏘아 올릴 수 있도록 누리호뿐 아니라 다양한 발사체 개발에 힘쓰겠습니다.

내년부터 총 37천억 원을 투입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KPS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합니다.

국민 여러분께 더욱 정밀한 GPS 정보를 제공하고, 자율주행차, 드론과 같은 4차 산업 발전에도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입니다.

 

둘째,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하여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확실히 만들겠습니다.

-미 미사일지침의 종료로 다양한 우주발사체를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누리호와 같은 액체연료 발사체보다 크기는 작지만 발사비용이 저렴한 고체연료 발사체의 경우 민간에서도 활용도가 높을 것입니다.

2024년까지 민간기업이 고체연료 발사체를 개발할 수 있도록 민·관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나로우주센터에 민간전용 발사장을 구축하여 발사 전문산업을 육성하겠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우주탐사로 우주산업의 질적 성장과 함께 기술, 산업발전을 이끌겠습니다.

뉴 스페이스경쟁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될 것입니다.

다음 달,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이 과기정통부 장관에서 국무총리로 격상됩니다.

·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우리나라에서도 머지않아 세계적인 우주기업이 탄생하도록 정책적·제도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셋째,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욱 과감하게 도전하겠습니다.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입니다.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하겠습니다.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NASA50년 만에 추진하고 있는 유인 달 탐사 사업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도 참여하여 기술과 경험을 축적해 나가겠습니다.

 2023년에는 NASA와 함께 제작한 태양관측망원경을 국제우주정거장에 설치할 것입니다.

2029년 지구에 접근하는 아포피스 소행성 탐사계획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우주탐사 사업을 통해 우주산업과 기술발전의 토대를 탄탄히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주 과학기술인 여러분,

지난 2, 미국의 화성탐사선이 화성의 바람 소리를 담아 지구에 보내왔습니다.

78억 인류에게 경이로운 순간을 선물해 주었습니다.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늦게 시작했지만 오늘 중요한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우주를 향한 꿈을 한층 더 키워나간다면 머지않아 우주 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의 성공을 다시 한번 축하합니다.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합시다.

감사합니다.

 

화면 캡처 2020-12-25 151221.jpg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정원우 입력 2021. 10. 21. 19:07 수정 2021. 10. 21. 23: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1 국제메탄서약 출범이 녹색 지구를 만든 이정표로 미래세대에게 기억되길 바랍니다 file 칼뱅이 2021.11.05 2
1750 COP26 정상회의 개회식에 참석했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1.03 0
1749 G20 정상회의에서 한국의 2030 NDC 목표달성 정책과 탄소중립 의지를 설명했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1.02 0
1748 로마에서 '천년지' 한지의 가치를 먼저 알아본 현지 전문가들을 만났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1.02 0
1747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완료율, 한국의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하겠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31 2
1746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공식방문·G20·COP26 정상회의 참석 및 헝가리 국빈방문 위해 출국 file 칼뱅이 2021.10.30 1
1745 한-아세안,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file 칼뱅이 2021.10.30 1
1744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 차담 file 칼뱅이 2021.10.28 1
1743 문대통령,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문(위기극복 정부,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데 마지막... file 칼뱅이 2021.10.26 1
»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합시다 file 칼뱅이 2021.10.23 3
1741 한국은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강군을 지향하며 세계와 함께 평화를 만들어갈 것입니다 file 칼뱅이 2021.10.21 3
1740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담대하게 도전하여 반드시 이행해야 합니다 file 칼뱅이 2021.10.20 1
1739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았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16 3
1738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나라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16 1
1737 소프트파워 강국으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굳건히 세우겠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12 1
1736 수소,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첫 번째 에너지가 될 것입니다 file 칼뱅이 2021.10.09 1
1735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주요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동포들에 대한 칭찬을 듣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07 2
1734 사상 최초로 포항 영일만에서 해병대와 함께 국군의 날 기념식을 가졌습니다 file 칼뱅이 2021.10.02 1
1733 방역, 접종, 민생, 경제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일상회복 단계로 하루속히 나아가겠습니다 file 칼뱅이 2021.09.29 1
1732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을 거행했습니다 -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file 칼뱅이 2021.09.25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