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호주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및 피터 크레이그 더튼 국방장관 접견

by 칼뱅이 posted Sep 15,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재인 대통령, 호주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및 피터 크레이그 더튼 국방장관 접견

 

2021-09-13

 

 0_(1)a3a1a3a1za4d2b4ac2as02c.jpg

 

- 문재인 대통령, “아태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이자 모범적 민주주의 국가 호주, -호주 전략적 소통 강화해야

- 더튼 장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해 온 문 대통령의 지도력 잘 알아

- 페인 장관 모리슨 총리,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해주시길 고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방한 중인 마리스 페인호주 외교장관과 피터 크레이그 더튼호주 국방장관을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호주의 두 외교·안보 수장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한국을 함께 방문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는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호주 측의 강력한 의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호주의 한국전쟁 참전을 계기로 맺어진 유대를 바탕으로 한국과 호주는 수교 이래 외교·안보, 경제·통상, 문화·인적 교류 등 폭넓은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이자, 모범적인 민주주의 국가로서 양국은 다양한 글로벌 분야에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2017년에 국방장관으로 한국을 방문했는데 그때는 북핵 도발의 위험이 높았고, 한중관계 현안 등이 있었는데, 그간 지역 내 전략적 환경에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더튼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해 온 문 대통령의 영도력과 지도력을 잘 알고 있다면서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위해 양국이 특히 국방 분야에서 대화와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 노력해왔으며, 대화와 외교만이 유일한 일이라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왔다면서,

호주는 남북한 동시 수교국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해 지지 입장을 표명해 준 것을 평가하며,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호주 측의 변함없는 지지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는데, 다수의 EU 국가들은 온실가스가 정점에 달한 1990년대를 기준으로 오랜 시간에 걸쳐 탄소배출을 감축해가지만,

한국의 경우 2018년을 기점으로 짧은 시간에 줄여가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호주도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을 텐데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이에 페인 장관은

호주도 2050년 탄소중립의 야심적인 계획을 발표했고, 저탄소배출 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하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면서 탄소배출을 줄여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호주가 대미, 대중관계를 잘 이끌어 가야 하는 유사한 과제를 안고 있으며, 그런 면에서 호주와 전략적 소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페인 장관은 모리슨 총리가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해 주시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모리슨 총리의 초대에 감사드리며, 호주 방문을 희망하고 있지만 대면이 어려운 상황이 되면 화상 회담을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오후에 진행될 외교·국방 장관 회의에서

지난 6G7 정상회담 계기 모리슨 총리와의 회담에서 합의한 양국 관계의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을 위한 구체 방안이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모리슨 총리에 대한 각별한 안부를 전했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