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0z7.jpg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안수기도 중 “성령은 불이시다” 하던데…

성령=불 아냐… 불처럼 뜨겁게 역사하셔


Q : 어느 기도원 집회에서 강사가 “성령은 불이시다, 불 받아라”라며 안수기도를 했습니다. 불은 성령인가요?

A : 아닙니다. 성령님은 불이 아닙니다. 성령님은 삼위일체 하나님이십니다. 성경에는 불과 관련된 구절이 많습니다. 그러나 불이 곧 성령이라는 구절은 한 곳도 없습니다.

사도행전 2장 2절에서는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를 성령님의 임재로, 2장 3절에서는 “불의 혀같이 갈라지는 것”을 성령님의 임재로 표현했습니다.

2장 4절에서는 성령의 충만함을 받은 사람들이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를 시작했다”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바람이나 불은 성령강림의 징표를 의미합니다.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 “불의 혀처럼 갈라지는 것들”의 뜻은 성령님의 역사를 의미합니다.

출애굽기 40장 38절을 보면 “낮에는 여호와의 구름이 성막 위에 있고 밤에는 불이 그 구름 가운데 있음을 이스라엘 온 족속이 그 모든 행진하는 길에서 그들의 눈으로 보았더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과 함께하시는 증거로 불을 보여주셨습니다.

주경가들은 성경 속의 불은 하나님의 임재와 심판을 상징한다고 해석합니다. 모든 그리스도인은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야 합니다. 성령충만은 일회적 사건으로 끝나면 안 됩니다.

성령님의 내주와 함께 날마다 충만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님이 주시는 다양한 은사들을 사모해야 합니다.

사도행전 2장 3절에서 “각 사람 위에 임하여 있더니”라는 말씀을 주목해야 합니다. 임하여 있다는 것은 현재진행형이고 미래완료형입니다.

말씀드린 대로 불이 곧 성령이라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성령의 역사가 불처럼 뜨겁게, 바람처럼 강하게 임하시는 것이지 성령이 곧 불이라는 그것은 비성서적입니다.

성령을 사물화하는 것도 잘못입니다. 성령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특정인이 물건을 나누듯 베풀고 조정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닙니다. 내주와 충만의 전권은 성령님께 있습니다.

능력 받았노라는 사람들이 저지르기 쉬운 오류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에 가야 성령을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성령은 불이 아닙니다. 성령은 불처럼 역사하십니다. 성령은 하나님이십니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 [출처] - 국민일보 입력 : 2019-12-09 00:07

 


  1. 대통령과 위정자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대통령과 위정자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함으로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디모데전서 2장 1~...
    Date2020.09.25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2. 광복절(光復節)

        1952년 광복절 기념식 전경   광복절(光復節)   분류 국경일, 공휴일   주관처 행정안전부   날짜 8월 15일   요약일제에서 국권을 회복한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 1945년 8월 15일 잃었던 국권을 회복하고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의 정부수립을 경축하며 독립정신...
    Date2020.07.22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3. 네 부모를 공경하라

                                                            네 부모를 공경하라   [잠언 15:20] 지혜로운 아들은 아비를 즐겁게 하여도 미련한 자는 어미를 업신여기느니라   하나뿐인 자식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의 노후는 너무나도 초라했습니다. 몇 ...
    Date2020.05.12 By칼뱅이 Views8
    Read More
  4. 사순절의 묵상

      사순절의 묵상   내 인생에 폭풍이 있었기에 주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며, 가끔 십자가를 지게 해 주셨기에 주님의 마음을 배울 수 있었음을 감사드립니다.   나를 사랑해준 사람에게 감사하고  나를 공격해 준 사람에게도 감사합니다.    그래서 나를 더 너그러...
    Date2020.03.25 By칼뱅이 Views12
    Read More
  5. 힘내라! 대구 경북(16)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이해중 장로의 기도

    힘내라! 대구 경북(27)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총회 회록 서기 박재신 목사의 기도     4차 산업 혁명을 말하는 첨단 과학 시대에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바이러스 때문에 두려움과 공포 가운데 떨고 있는 나약한 인간의 모습들을 봅니다.     대구 경북 지역에 있는 모든 ...
    Date2020.03.12 By칼뱅이 Views5
    Read More
  6. 코로나 19 극복(종식)을 위한 기도문

      코로나 19 극복(종식)을 위한 기도문   1 긍휼이 많으신 하나님 아버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공포와 두려움에 떨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과 대한민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와 기타 피해 지역을 속히 치유해 주시고, 인간이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도 ...
    Date2020.03.09 By칼뱅이 Views9
    Read More
  7. 카타콤의 푸른 별들이 되라

      카타콤의 푸른 별들이 되라 (출15:24-26) 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거기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법도와 율례를 ...
    Date2020.02.27 By칼뱅이 Views11
    Read More
  8. [이지현의 두글자 발견 : 성경 속의 색깔 ‘빨강’]

    [이지현의 두글자 발견 : 성경 속의 색깔 ‘빨강’] 너희 죄가 붉을지라도 양털같이 희게 되리다 픽사베이 2020년 하반기부터 우리나라 여권 표지가 초록에서 남색으로 바뀐다. 현재 우리나라 여권 색상과 같은 녹색은 모로코, 사우디아라비아, 파키스탄 등 이슬람 국가들...
    Date2020.02.01 By칼뱅이 Views1
    Read More
  9. 안수기도 중 “성령은 불이시다” 하던데…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안수기도 중 “성령은 불이시다” 하던데… 성령=불 아냐… 불처럼 뜨겁게 역사하셔 Q : 어느 기도원 집회에서 강사가 “성령은 불이시다, 불 받아라”라며 안수기도를 했습니다. 불은 성령인가요? A : 아닙니다. 성령님은 불이 아닙니다. 성령님...
    Date2019.12.10 By칼뱅이 Views13
    Read More
  10. [교회용어 바로 알기] 안식일·일요일은 ‘주일’로

    [교회용어 바로 알기] 안식일·일요일은 ‘주일’로 주일은 육체의 안식 위한 날 아닌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의 은혜를 기념하는 날 주일은 ‘주님의 날’을 줄인 말이다. 그런데 많은 기독교인이 ‘주일’ 대신 ‘일요일’이나 ‘안식일’이라고 쓰기도 한다. 안식일과 일...
    Date2019.09.17 By칼뱅이 Views19
    Read More
  11. 가족을 끝까지 사랑하기

      책은 내 마음의 거울 - 행복한가족   나와 책과의 관계를 밝게 알고 내 뜻에 따라 책과의 관계를 결정하는 것은 책읽기의 성과를 결정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됩니다.   책은 나의 내면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거울입니다. 저자는 책이라는 거울을 통해 나를 보게 해주...
    Date2019.09.14 By칼뱅이 Views16
    Read More
  12. 솔로몬과 술람미 여인-일어나서 함께 가자

        솔로몬과 술람미 여인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 함께 가자 우리의 첫사랑은 "성숙"입니다.   말 없는 침묵 속에서도 전할 수 있는.. 그것이 사랑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노래합니다.   검게 그을린 얼굴 위로 흐르는 땀. 보잘것없는 ...
    Date2019.07.13 By칼뱅이 Views35
    Read More
  13. 나는 농인(聾人)입니다.(I'm Deaf)

          나는 농인(聾人)입니다.(I'm Deaf)   나는 농인입니다. 나는 청인과 좀 다릅니다. I am deaf. Just a different person.   나는 농인입니다. 나는 청각장애인이 아닙니다. I am deaf. Not hearing impaired.   나는 농인입니다. 나는 난청인이 아닙니다. I am deaf...
    Date2019.07.06 By칼뱅이 Views55
    Read More
  14. 누군가 나에게 바보라고 한다면

    내 머릿속은 풀가동 시선을 따라 생각이 흐르고, 어느새 마음도 빼앗겨 있습니다. 이 땅에서의 삶의 자연스러운 현상인 것 같습니다. 혼란케 하는 많은 것들로 인해 우리의 머릿속은 풀가동 됩니다. 작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고요함이 필요합니다. 먼저 주님과 고요히 ...
    Date2019.02.19 By칼뱅이 Views66
    Read More
  15. 2019 교계 신년사 - 2019년, 열심히 전도하는 성도로 살겠습니다!

    2019 교계 신년사 생명존중 문화 만듭시다   한교총 이승희 공동대표 한국교회총연합과 29개 회원교단은 한국교회가 계속 개혁되고, 영적으로 부흥하여 교회와 민족의 희망이 될 것을 다짐합니다. 우리는 첫째, 생명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동성...
    Date2019.01.05 By칼뱅이 Views37
    Read More
  16. Happy New Year, 2019!

    유혹 우리가 마음판에 하나님의 말씀을 새긴다면, 우리의 마음이 새롭게 되고 갖은 유혹과 역경에 맞설 수 있도록 준비된다. 더 많은 말씀을 마음에 비축할 때, 더 많이 주님을 닮게 된다. - 도슨 트롯맨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거룩하여짐이라" _ 딤전 4:5 행복은 덤 ...
    Date2019.01.02 By칼뱅이 Views60
    Read More
  17.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Fix your thoughts on Jesus!

    깊이 사랑하는 것 2018년 한 해 동안에도 원바디의 소중한 친구, 사역의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함께 해 주셨기에 원바디의 사역이 싹을 틔우고, 꽃을 피워 열매를 맺어가고 있습니다. 말씀사역을 통해 영원한 생명으로 전달되고 있는 이 아름다운 ...
    Date2018.05.08 By칼뱅이 Views278
    Read More
  18.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The Most Beautiful Flowers In The World                                                           무궁화꽃 사랑이 마음에 피는 꽃이라면 내 사랑은 무궁화 꽃이었으면 좋겠네 짧은 봄날 화르르 피었다 지는 벚꽃도 아닌 처음의 순백의 ...
    Date2018.05.05 By칼뱅이 Views444
    Read More
  19.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당신의 기도 제목은 무엇입니까 독자들이 보내온 기도 제목들 소박하면서 간절한 내용에 뭉클… 나를 넘어 ‘우리’ 위한 간구 많아 2018년 문이 열렸다. 또 다른 365일이 망망대해처럼 펼쳐져 있다. 어김없이 떠오르는 해와 쉼 없이 달려야 하는 고단한 인생, 그 속...
    Date2018.01.01 By칼뱅이 Views60
    Read More
  20. 하나님! - Dear God

    비밀 - Secret "평안을 너에게 주노라 세상이 줄 수 없는 세상이 알 수도 없는 평 - 안, 평안, 평안 평안을 네게 주노라~" 누려본 사람만이 아는 깊은 평안 가운데 샘솟는 기쁨. 세상 가운데 이 비밀을 전하는 자가 되게 하소서.   주님께서 우리에게 묻는 것 - God asks...
    Date2017.12.19 By칼뱅이 Views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