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가조찬기도회, 비대면으로 열린다

오는 23일 새에덴교회서 녹화

0_(1)a3a1a3a1za4d2dA.jpg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장 두상달 장로(왼쪽에서 세 번째)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52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는 오는 28일 온라인 기도회로 열린다”고 밝히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4년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기도회로 열린다.

사단법인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회장 두상달 장로)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제52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는 오는 28일 비대면 온라인 기도회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가조찬기도회는 지난 3월 25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6개월 순연했다.

두상달 장로는 “규모를 축소하면서 여는 방안도 생각해 봤지만,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비대면으로 드리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국회조찬기도회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기간이다.

기도회가 혹시 모를 새로운 코로나19 확산 고리가 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1966년 고 김준곤 목사를 중심으로 시작된 국가조찬기도회는 1968년 1회 기도회 이후 지금까지 한 해도 빠짐없이 열려 왔다.

올해 온라인 기도회는 오는 23일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사전 녹화가 진행되며,

28일 오전 7시 CTS C채널 CBS 등 기독교 방송과 위성채널, 유튜브 등을 통해 방송된다.

두 장로는 “부득이 온라인으로 열리지만, 이로 인해 시공간을 초월해 모든 처소에서 기도의 불을 밝힐 수 있게 됐다”며

“미국 독일 등 10여개 국가에서 목사 및 선교사들이 참여하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회장들도 참여한다”고 전했다.

기도회 주제도 ‘주여 하나 되게 하소서’에서 ‘회개와 일치, 그리고 회복’으로 변경했다.

이번 국가조찬기도회 설교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을 지낸 이승희(대구 반야월교회) 목사가, 축도는 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인 김태영(부산 백양로교회) 목사가 맡았다.

특별기도 순서는 윤보환(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 김양재(우리들교회) 목사, 이봉관(서희건설 회장) 권오성(전 육군참모총장) 장로가 맡았다.

중보기도는 소강석(새에덴교회) 목사가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함께할 예정이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입력 : 2020-09-15 00:01/수정 : 2020-09-15 00:01

 

“애통함 밀려와 눈물… 회개하며 교회·나라 위해 기도했다”

국가조찬기도회 중보기도, 김양재 목사

0_(1)a3a1a3a1za4d2b4ac12.jpg   

지난달 28일 제52회 국가조찬기도회. 중보기도자로 나온 김양재(사진) 우리들교회 목사가 눈물을 흘리며 기도했다.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순서자가 울며 기도하는 모습은 이례적이었다.
눈물의 탄식 기도는 2분 넘게 이어졌고, 국가조찬기도회 유튜브 영상에는 댓글 70여개가 달리며 “큰 감동이었다. 함께 울었다”는 소감이 많았다.

지난 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교회 부속실에서 만난 김 목사는 왜 울었냐는 질문에 “(당시) 기도를 드리면서 갑자기 애통함이 밀려왔다.
저의 죄를 회개하게 됐고 교회와 나라를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날 새벽 에스겔 13장을 묵상했다 한다.
해당 구절은 거짓 여선지자에 대한 경고로, 김 목사는 이를 자신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메시지로 알고 회개했다 한다.

김 목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발의나 최근 입법 예고된 낙태죄 및 모자보건법 개정안 등에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기독교인은 신권(神權) 대신 인권(人權)만 세우려는 이 시대를 향해 탄식하며 기도해야 한다”며 “위정자들에 대해서도 로마서 13장의 원리로 기도하자”고 했다.
로마서 13장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 대한 복종을 말한다.

김 목사는 “가정중수(세우기)와 말씀묵상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지난 17년간 목회하면서 가정을 지키자고 가르쳤다”며 “가정이 살면 교회와 회사가 살아나고, 나라가 사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나라를 위해 기도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성도들은 기복 신앙이 아니라 팔복 신앙으로 살아야 하며, 말씀 묵상과 생활 속 예배는 기본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눈물의 목회자로 알려져 있다. 매 주일 강단에서 눈물 뿌려 설교한다.
우리들교회의 태동 자체가 눈물이었다. 2003년 13가정의 신자들과 교회를 시작한 김 목사는 자신의 고통스러운 삶 속에서 함께하신 하나님을 간증했다.
그의 이야기는 이혼이나 자살하려던 성도들을 돌이키게 했다. 4대째 이어온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 서울대 음대(피아노과)를 졸업하고 13년간 혹독한 시집살이를 했다.
고통과 상처 속에서도 아내와 며느리 자리를 지켜냈다. 가정중수와 말씀묵상 목회는 여기서 나왔다. 김 목사는 우리 시대엔 실력 있는 기독교인이 절실하다고도 했다.

“기독교인의 실력은 학벌이나 경제력이 아닙니다. 삶에서 나옵니다. 혈기 부리고 분노해선 안 됩니다. 영적 진실성의 결과는 인내입니다. 인내가 실력입니다.

우리 삶이 아무리 하찮더라도 복음으로 살아내면 실력이 됩니다. 말씀으로 자신을 비춰봅시다.”

성남=글·사진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입력 : 2020-10-14 03:04

 

  1. “차별금지법, 국민 자유 침해 넘어 민주주의 흔들 수 있다”

  2. 제574돌 한글날 기념식 축사 - 정세균 "한글 정신에 담긴 `선도국가`…대한민국이 지향할 미래"

  3. 일제가 일본어 강제해도… 교회는 한글 쓰며 지켜냈다

  4. 코로나19 때문에 디아스포라 돼야 한다는데

  5. 예장합동 이대위 보고서, “전광훈 목사는 이단 옹호자, 이단성 있다”

  6.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 뜻과 그 범위는

  7. “흑사병 위기에도 교회와 국가 상호협력”… 500년 전 종교개혁가에게 지혜를 묻다

  8. 아들이 종교가 다른 여자와 결혼 원하는데

  9. 코로나로 지친 마음 ‘감사와 소통’으로 치유하세요

  10. 제105회 총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사 - 교단과 한국교회 건강하게 세워가겠습니다

  11. 차분하고 경건하게 진행… 발언·투표 과정서 ‘잡음’

  12. 예배 참석 인원·소모임 엄격 제한… 방역지침 철저히 지켰다

  13. 온라인 예배, 몸은 편하나 마음이 불편합니다

  14. 현장예배 막혀 ‘신앙 셧다운’… 양들은 흩어지고 있다

  15. 정은경 "태풍 부는 바다 한가운데서 선장으로서 끝까지 항해"(종합)

  16. 국가조찬기도회, 비대면으로 열린다

  17. ‘한국어 성경번역 상징적 인물’ 이수정 사진 발견

  18. 문대통령 "정은경, K방역의 영웅"..초유의 현장 임명식(종합)

  19. GMS 이사장 이성화 목사 선출

  20. 한교총, “온라인 예배 연장 불가피”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