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새해, 당신의 기도 제목은 무엇입니까

독자들이 보내온 기도 제목들 소박하면서 간절한 내용에 뭉클… 나를 넘어 ‘우리’ 위한 간구 많아

00aa2a2a1b1.jpg

2018년 문이 열렸다. 또 다른 365일이 망망대해처럼 펼쳐져 있다. 어김없이 떠오르는 해와 쉼 없이 달려야 하는 고단한 인생, 그 속에서 잠언 한 구절을 떠올린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을 눈동자처럼 지켜주신 하나님을 늘 묵상하자.

지난 19일 오전 울산 울주군 강양항에서 멸치잡이 어선을 따르는 갈매기 떼 뒤로 아침 해가 떠오르고 있다.

글=박재찬 기자, 울산=사진 윤성호 기자

 

새해, 당신의 기도 제목은 무엇입니까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 편의 ‘기도 수필집’ 같았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가 새해를 앞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던진 질문, ‘새해 당신의 기도 제목은 무엇입니까’에 답한 크리스천들의 기도 제목은 소박하면서도 간절했다.

솔직하게 드러낸 내면의 고백엔 울림이 있었다. 무엇보다 ‘나’를 위한 기도를 넘어 ‘우리’를 위한 간구가 눈에 띄었다.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크리스천들이 보내 온 200여건의 기도제목에서 일부를 소개한다. 

“3년 기다려서, 학비가 절반인 학교를 발견해 이번에 드디어 가려고 합니다.

그런데 위에 암이 발견되었습니다. 감사하게도, 아직 초기입니다.

새해가 밝은 1월 8일 병원 예약했습니다.

수술하지 않고 낫게 해주세요.” ‘유혜옥’씨는 갑작스런 암 선고에도 기도 제목을 언급하면서 가장 먼저 꺼낸 단어가 ‘감사’였다.  

소방관이 된 ‘Won-yeol Park’씨.

그의 기도 제목은 불 끄는 게 전부가 아니었다. “재난의 현장 가운데 다치지 않고 위험에 빠진 사람을 영적 육적으로 살리는 소방관 리더의 삶을 살게 해주세요.”

 


특수전사령부에서 군복무 중인 ‘유규현’씨도

“우리 용사들이 이곳에서 하나님을 경험하는 순간이 많아졌으면 좋겠고, 군선교 사역 현장이 성령의 불로 뜨거워지길 소망한다”고 새해 기도 제목을 소개했다. 

오는 8일부터 전주 소년원에서 열리는 겨울성경학교에서 설교하는 ‘신광인’씨는

“소년원 안에 있는 청소년들의 마음 밭에 있는 커다란 죄의 바위들이 모두 깨어지게 해달라”는 기도의 내용을 꺼냈다.

일상을 살아가는 크리스천들의 소박한 신앙적 바람들이다.  

성숙한 신앙인을 향한 소망도 엿보였다. ‘손석훈’씨의 새해 기도 제목은 이렇다.

‘교회 함께 가기(이웃사랑)’ ‘기도 함께하기(항상 도고)’ ‘전도 함께하기(1명 이상)’ ‘예배 함께하기(성령 충만)’ ‘말씀 함께하기(10독 정독)’ 등이다. 

“행하는 모든 일을 주와 의논할 수 있는 겸손한 마음을 간구합니다.

37년 신앙생활 하는데도 아직도 내 힘을 믿고 발버둥 치다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서야 그 분을 부르는 교만을 못 버리고 있네요.” ‘윤경주’씨의 겸손한 고백이다. 

이밖에 “삶으로 하나님을 나타내는, 남이 봤을 때 제 모습에서 하나님의 형상을 발견할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최유진) “남편과 시댁 식구들의 구원을 위해 기도합니다.

무엇보다 제 자신이 주님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항상 생각하며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길 원합니다”(CLAIRE Lee)

“풍요롭지 않지만 베풀고 나눌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해주세요”(김상미) 같은 기도 제목도 눈길을 끌었다. 

이웃과 교회,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도 빠지지 않았다.

그들의 기도제목은 우리 인간이 한없이 연약하고, 완악하며, 부족한 존재임을 깨우치게 한다. 동시에 같은 시대와 공간 속에서 부대끼며 살아가는 운명 공동체임을 깨닫게 만들었다. 
“북한에 있는 김정은 정권 아래 억압받고 있는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마시고 그들을 측은히 여겨 함께하시길 기도해요.” ‘윤요한’씨 기도 제목이다.

캐나다에 거주하는 ‘김종근’씨는 “캐나다가 다시 영적으로 깨어나 기독교 국가로 거듭나게 해달라”고 했다. 

‘이주연’씨가 소개한 기도 제목은 크리스천의 공통적인 기도 제목으로 꼽힐 수밖에 없다.
“기도 시간에 제가 원하는 걸 나열하고 요구하는 게 아니라 진정으로 주님과 소통하고, 주님의 뜻을 알고 분별하고 싶어요.

그래서 저의 새해 기도 제목은 기도가 회복되고 기도가 즐거워지는 삶을 소망합니다. 하나님과 더욱 더 친해지고 가까워지고 싶어요.”  

김동우 이현우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 입력 : 2018-01-01 00:00

 

e_83gUd018svc1r3so6j3srf03_87kmj1.jpg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과거의 어두운 시대를 끝내고 정의로운 새 출발을 알리는 희망의 태양이 떠올랐습니다.

올해는 불평등과 격차가 줄어들고, 기회가 공평하며,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사회로 나아가길 소망합니다.
여러분 모두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다운 나라’에서 새해소망을 성취하는 한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저 역시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십시오.
고맙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180101033616913?f=m&rcmd=rn

 

b_1d9Ud018svcqku45oigk7cg_87kmj1.jpg

 

5_9ccUd018svc6oln2jw004pc_87kmj1.jpg5_bccUd018svcfev240x78n7c_87kmj1.jpg

 

4_050Ud018svc1jhrbkdhrwbjg_87kmj1.jpg

 

5_9ccUd018svc10pgg2qm4nu4v_87kmj1.jpg

 

5_accUd018svc1ce2q4dvmkra7_87kmj1.jpg

 

5_accUd018svc9go8nlprwmyr_87kmj1.jpg

 

5_bccUd018svc6v1lmdrulekb_87kmj1.jpg

 

무술년 의미 무슨뜻일까?

무술년(戊戌年)에서 '무(戊)'는 음향오행 중에서 노란색 또는 황금색을 의미하고 있구요,
'술(戌)은 한자로 개를 뜻하는데,
노란색은 황금이나 재산, 부를 상징하므로 부자가 되는 좋은 의미이니 '황금 개의 해'라고 해석 할 수 있다.

이 두 가지를 조합하면 총 60가지의 년이 만들어지는데 2017년의 정유년은 60년이 지난 2077년이 되어야 온다고 하는군요

10개 중의 천간의 '무'와 12개 중의 지지인 '술'이 합쳐진 무술년 의미는 '황금 개의 해' 2018년을 뜻합니다.

개가 사람들과 가까운 반려동물 인것처럼 개띠인 분들은 친근한 사람으로 보이는 경향도 있긴한데 ㅎㅎㅎ
무술년에는 개띠에 해당되는 분들과 많은 분들이 부자 되시길 바랄게요 ^^

 

오행은 청(靑)적(赤)황(黃)백(白)흑(黑)을 의미하여 2018년 무술년의 ‘무(戊)는 황색(黃色-노란색,금색)에 해당한다.

즉, 무술년(戊戌年)은 개때 중에서도 ’황금개띠‘라고 하네.

개띠는 2018년을 기준으로 하면 1946년생, 1958년생, 1970년생, 1994년생, 2006년생이 해당된다.

 

2018년 무술(戊-천간-무 戌-개-술)년은 육십간지의 35번째 해이며 서력 연도(서기)를 60으로 나눠 나머지가 38인 해이며 상징 동물은 개(강아지)이다.

요즘은 '무술년'의 가장 앞글자를 오행배속에 따라 색깔도 나타내다.

 

2.jpg

 

a5b18ab8c47f8f0e93c9011358dce809.jpg

 

 

1a1.jpg


  1.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Fix your thoughts on Jesus!

        할 수 있지만.. - He can But.. 십자가 앞에서 그 어떤 것도 할 수 있으셨지만, 죽기까지 심한 고통과 모욕까지 참아 내셨던 예수님. 이 땅에 오셔서 진정한 겸손이 무엇인지 보여주셨던 예수님.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 오늘도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갑니다.   의분과 긍휼함 - Indignation and Compassion 성전에서 장사하는 자들을 내쫓으셨던 주님, 돌에 맞아 죽을 위기에 있는 여인을 불쌍히 여기셨던 주님. 의분과 긍휼함...
    Date2018.05.08 By칼뱅이 Views6
    Read More
  2.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The Most Beautiful Flowers In The World                                                           무궁화꽃 사랑이 마음에 피는 꽃이라면 내 사랑은 무궁화 꽃이었으면 좋겠네 짧은 봄날 화르르 피었다 지는 벚꽃도 아닌 처음의 순백의 꽃빛 저버리고 갈색으로 지는 백목련도 아닌 무궁화 꽃 같은 사랑이었으면 좋겠네 화려하게 피는 꽃일수록 질 때는 참혹하게 지는 법인데 석달 열흘 꽃을 달고 ...
    Date2018.05.05 By칼뱅이 Views55
    Read More
  3.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당신의 기도 제목은 무엇입니까 독자들이 보내온 기도 제목들 소박하면서 간절한 내용에 뭉클… 나를 넘어 ‘우리’ 위한 간구 많아 2018년 문이 열렸다. 또 다른 365일이 망망대해처럼 펼쳐져 있다. 어김없이 떠오르는 해와 쉼 없이 달려야 하는 고단한 인생, 그 속에서 잠언 한 구절을 떠올린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
    Date2018.01.01 By칼뱅이 Views11
    Read More
  4. 하나님! - Dear God

    비밀 - Secret "평안을 너에게 주노라 세상이 줄 수 없는 세상이 알 수도 없는 평 - 안, 평안, 평안 평안을 네게 주노라~" 누려본 사람만이 아는 깊은 평안 가운데 샘솟는 기쁨. 세상 가운데 이 비밀을 전하는 자가 되게 하소서.   주님께서 우리에게 묻는 것 - God asks of us 나에게 평화의 기초가 되는 것은 무엇인가요?   지금 하십시오 - Do it now ! 어제는 이미 당신의 것이 아니니 지금 하십시오. 친절한 말이 생각나거든 ...
    Date2017.12.19 By칼뱅이 Views16
    Read More
  5. 夫婦란 무엇인가?

      夫婦란 무엇인가?   부부란 사랑입니다. 진실한 마음,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 보듬어주고 아껴주는 것 나에게만 잘 해 달라고 떼를 쓰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에게 더 잘해주지 못해서 안타까워하는 마음 맛있는 음식이 앞에 있어도 선뜻 먹지 못하고 슬그머니 그 사람 앞으로 밀어놓는 것 그것이 바로 부부입니다. 살다보면 꼭 슬프지 않아도 눈물이 날 때가 있습니다. 그 눈물의 무게를 서로의 눈빛으로 덜어주는 것이 부부의 정...
    Date2017.09.29 By칼뱅이 Views6
    Read More
  6. 예수 그리스도! - Jesus Christ!

    참 빛 - The true light     “나는 빛으로서 세상에 왔다. 그것은, 나를 믿는 사람은 아무도 어둠 속에 머무르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다. I have come into the world as a light, so that no one who believes in me should stay in darkness.” _ 요 12:46 빛 되신 예수님이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 예수님을 믿기만 하면 더 이상 어둠 가운데 머물지 않습니다. 빛이 비추인 그 순간부터 우리에게는 매일 매일이 ‘크리...
    Date2017.07.26 By칼뱅이 Views13
    Read More
  7. 세계각국에서 사용하는 크리스마스 인사말

    세계각국에서 사용하는 크리스마스 인사말 영어로는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 브라질어로는 펠리쓰 나딸(Feliz Natal) 헝가리어로는 볼록 카락소니(Boldog Karacsony) 이탈리아어로는 부옹 바딸리(Buon Batale) 스페인어로는 펠리쓰 나비닷(Feliz Navidad) 독일어로는 프뢸리히 베인아크텐(Frohliche Weinachten) 스웨덴어로는 글래드 율(Glad Yul) 프랑스어로는 조이유 노엘(Joyeux Noel) 희랍어로는 칼라 크리스토게나(...
    Date2016.12.12 By칼뱅이 Views338
    Read More
  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멋진 작품을 그리고 싶어하는 화가가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막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신부는 수줍어하며 대답했다. "사랑이지요. 사랑은 가난을 부유하게, 적은 것을 많게, 눈물도 달콤하게 만들지요. 사랑 없이는 아름다움도 없어요." 화가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번엔 목사에게 똑같은 질문을 던졌는데, 목사는 "믿음이지요. 하나님을 믿...
    Date2016.05.07 By칼뱅이 Views204
    Read More
  9. 언어별 새해 인사, 말은 달라도 뜻은 하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언어별 새해 인사, 말은 달라도 뜻은 하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한국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영어 Happy new year 해피 뉴 이어 일본 新年、明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신넨, 아케마시테 오메데토-고자이마스 중국 新年快乐。신넨 콰이러 프랑스 Bonne année. 보나네 독일 Alles Gute fürs neue Jahr!! 알레스 구테 퓌어스 노이에 야르!! 네덜란드 Gelukkig Nieuwjaar 헐루꺼흐 니유야르 스페인 ¡Feliz Año Nuevo! 펠리...
    Date2016.02.01 By칼뱅이 Views546
    Read More
  10. 2016 병신해 연하장

    연하장 인사글 1. 希望찬 새아침에 健康과 幸運을 祈願하오며 새해에도 변함없는 聲援을 부탁드립니다. 새해 福많이 받으십시오. 인사글 2.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여 지난해 보살펴 주신 厚意에 感謝드립니다. 健康과 幸運이 늘 함께 하시기를... 인사글 3. 새해에 뜨는 해는 귀하의 큰 뜻입니다. 새해에 부는 바람은 귀하의 힘찬 기운입니다. 온 세상에 뜻을 비추고 쉼없는 기운으로 내달릴 올 한 해 - 귀하의 한 해가 되십시오. ...
    Date2015.12.24 By칼뱅이 Views860
    Read More
  11. 감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입니다/감사하며 삽시다(시 50:22~23)

    감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입니다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복을 가져오는 통로…항상 감사, 또 감사합시다. 감사하며 삽시다 (시 50:22~23) “감사로 제사를 드리는 자가 나를 영화롭게 하나니 그의 행위를 옳게 하는 자에게 내가 하나님의 구원을 보이리라”(시 50:23) 인간은 아담의 타락으로 불평하는 성품이 찾아왔습니다. 불평은 사단에서 옵니다. 마귀의 유혹에 따라 하와는 선악과를 먹게 되었습니다. 사단은 우리가 불평과 원...
    Date2015.12.01 By칼뱅이 Views528
    Read More
  12. 5월의 꽃 '카네이션' 선정

    ♣ 예배를 위한 십계명 ♣ 1) 주일 예배를 제일 중요한 일로 삼으라 2) 하나님께는 쓰고 남은 시간을 드리지 말라 3) 마음과 뜻과 성품을 다해 준비를 하라 4) 정한 시간을 온전히 바치라 5) 성경, 찬송을 꼭 지참하라 6) 양손으로 수어찬송을 힘껏 드리라 7) 앞자리부터 채워 앉으라 8) 예배전이나 후에 서로 사귐을 가지라 9) 은혜를 사모하며 설교를 경청하라 10)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예배를 드리라 주일을 잘 지킬 것 1. 주일...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835
    Read More
  13. 마이산 [馬耳山] 673m(전북 진안) 봄풍경

    마이산 봄풍경 봄풍경 마이산 [馬耳山] 673m(전북 진안) 마이산(馬耳山)은 두 암봉이 나란히 솟은 형상이 말의 귀와 흡사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서 동쪽 봉우리가 숫마이봉, 서쪽 봉우리가 암마이봉이다. 중생대 말기인 백악기 때 지층이 갈라지면서 두 봉우리가 솟은 것이라고 한다. 숫마이봉과 암마이봉 사이의 448 층계를 오르면 숫마이봉 중턱의 화암굴에서 약수가 솟는다. 또한 두 암봉 사이에 낀 마루턱에서 반대쪽으로...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653
    Read More
  14. 동해안 열차바다의 아름다운 풍경

    동해안 열차바다의 아름다운 풍경 새 단장을 마친 바다열차 /사진제공=코레일 코레일, ‘바다열차’ 이달 말까지 해돋이열차 운행 대전/아시아투데이 이상선 기자= 최근 새 단장을 마친 바다열차(강릉~삼척 구간)가 주말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코레일은 새해 들어 운행을 재개한 새 바다열차가 해돋이 관광객과 외국인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새 바다열차는 1월말까지 매일 해돋이 시간에 맞춰 오전 7시 10분 강...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858
    Read More
  15. 매화 이야기

    매화(梅花) 이야기 桐千年老恒藏曲梅一生寒不賣香 오동나무는 천년의 세월을 늙어가며 항상 거문고의 소리를 간직하고 매화는 한평생을 춥게 나아가더라도 결코 그 향기를 팔아 안락함을 구하지 않는다. 매화는 다섯 장의 순결한 백색 꽃잎을 가진 아름다운 꽃이다. 그러나 꽃이 피면 오래도록 매달려 있지 못해 아쉬운 감이 있다. 미인박명이라 했던가! 매화 또한 덧없이 피었다가 지고 마는 것이 미인의 모습 같다고 하여 옛 시...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1229
    Read More
  16. 싱가폴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하늘 수영장

    아찔한 수영장으로 유명한 싱가포르의 마리나베이샌즈 싱가포르로 여행을 가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가고 싶어하는 호텔이 있습니다. 그 호텔은 바로 마리나베이샌즈라고 할 수 있어요. 이 호텔을 행각하면 야경이 멋있는곳? 이런 생각이 드는 것 같아요. 그래서 신혼여행으로 가게 되면 꼭 가게되는 호텔이라고 합니다. 또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감독과 출연진이 이곳에 방문했다고 해서 관심이 쏠리기도 했어요. 또한 밤에는 아...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1733
    Read More
  17. 극사실주의 화가- Raphaella Spence- 작품 시리즈

    극사실주의 화가- Raphaella Spence- 작품 시리즈 아래의 사진같이 보이는 것은 모두 그림입니다. 극 사실주의 화가인 Raphaella Spence(라파엘라 스펜스)의 멋진 작품들입니다. 극사실주의 화가들은 탁월한 시각적 분석력과 그것을 종이에 완벽에 가깝게 옮길 수 있는 표현력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정확한 색을 만들고, 정밀한 붓터치 과정을 거쳐서 마치 사진과도 같은 아니, 사진을 넘어선 작품을 만들어 낸다고 합니다. 사진이...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1495
    Read More
  18. 무궁화꽃 -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꽃

    무궁화꽃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꽃 오늘 소개해 드릴 우리 꽃은 "무궁화(無窮花])꽃"입니다. 인터넷을 여기저기 뒤져보았으나, 한반도 특산식물도 아니고 꽃이 빨리 떨어지는 것도 마음에 안들고 한반도 내에서의 분포지역도 고르지 못한데 무궁화가 애 국화가 되었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네요.(Daum에 친일파들이 세운 이승만 정권이 1949년 10월에 국화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설이 있고..) ○ 분류 : 무궁화과의 낙엽 ...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970
    Read More
  19. 능소화의 전설 꽃이야기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1043
    Read More
  20. 해발 877m의 지장산은 계곡

    ㅎㅎㄴㅇㅎㄴㅇㅎ 경기도 포천 지장산 해발 877m의 지장산은 계곡물이 얼음같이 차가워 "지장 냉골"이라고도 하며 계곡미가 뛰어난 곳이다. 울창한 숲과 기암절벽이 장관을 이루며 골짜기마다 작은 폭포와 연못이 끊임없이 이어져 산천이 수려하다. 포천을 지나 38 교 휴게소를 지나 좌측으로 접어들면 전곡으로 가는 37번 국도가 나온다. 여기서 30여 분 관인 쪽으로 접어 달리면 이내 한탄강을 건너게 되고 바로 앞에 종자산이 ...
    Date2015.08.07 By관리자 Views2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