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화통역사가 된 농인의 부모님

1997년 제1회 비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자격시험으로 출발한 수화통역사 자격제도를 통해

1997년부터 2005년까지 693명의 비공인 민간 수화통역사가 배출되었고 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자격증으로 전환된 이후

현재까지 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1387명이 배출되었다.

이로서 비공인 민간 자격증과 공인 민간 자격증을 포함하여 국내에 자격증을 취득한 수화통역사는 1650명에 이른다.
오는 10월 8일에는 1차 필기시험에 합격한 응시생들이 2차 실기시험을 앞두고 있어 공인 12기 수화통역사들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세월이 지나면서 농사회에 여러가지 변화가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농인 자녀를 둔 청인 부모님들이 수어를 배우고, 수화통역사 자격증에 도전하고,

수화통역사 자격시험에 합격하는 모습을 보면 그 변화의 폭이 실감나게 느껴진다.

필자가 수어를 배우기 시작하던 30여년 전만 해도 청인 부모님들은 농인 자녀들이 수어를 자신의 모어로 사용하는 것에 대하여 부정적인 인식이 강하였고

행여 자녀들이 수어를 배우거나 사용하면 마치 큰일이라도 날 것처럼 야단을 치며 수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다반사였다.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속담처럼 농사회를 둘러싼 환경에 작지만 서서히 변화들이 일었고

그러한 변화 가운데 농인 자녀를 둔 청인 부모님들에게도 작은 물결처럼 일렁이는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다.
수어를 전혀 모르는 농인 자녀를 직접 데리고 수어를 배우고 싶다고 찾아오는 부모님들도 계시고 농인 자녀와 원활한 소통을 나누고 싶어

수어교육에 자발적으로 참여하시는 부모님들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농인 가족의 일원으로서 이와 같은 청인 부모님들의 변화가 참으로 반갑고도 반갑다.

그동안 필자가 만나 온 수많은 농인들이 수어를 하지 못하는 청인 부모님에 대한 원망을 털어놓기도 하고 가족안에서 소통이 되지 않는 답답함을 하소연 하기도 하였다.

해외의 경우에는 농인 자녀를 둔 청인 부모님들이 수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잘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자녀가 농인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우선 수어부터 배우기 시작한다.

수어가 가능한 부모님을 통해 농인 자녀들은 청인들이 귀동냥을 통해 얻는 정보들을 부모님들을 통해 자연스럽게 알게 되고

많은 정보들을 청인과 같이 동등한 수준으로 공유하며 성장하게 되는 것이다.

아직은 소수에 불과하지만 수화통역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청인 부모님들을 통해 농사회의 또 다른 변화를 희망하며

대한민국의 농인 자녀를 둔 청인 부모님들이 모두 농인 자녀들과 수어로 대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이미혜 (goodlife66@hanmail.net)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09-29 13:22:58

---------------------------------------------------------------------------------

수화통역사는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 시험 공부하는 수험생들이 많이 있으시지요?

 

7월이 1차 필기시험이니 발등에 불이 떨어진 분들이 많으실 듯 하군요..

그래도, 감사한 것은, 수화라는 언어가 좋아서, 그리고 그 언어를 사용하는 농아인이 좋아서 시작하셨고,

이 막중한 임무?를 스스로 떠맡고 계시다는 거 참 감사하답니다.

농아인과 가깝게 지내는 한 사람으로서, 또 수화통역사로서 말입니다.

오늘은 수험생 들 뿐 아니라, 현직에 수화통역사로 계신 분들 모두가 함께 생각할 이야기들, 아니 이미 알고 계시지만,

한번 더 되짚고 넘어가야 할 일들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1.jpg

주변에 수화를 공부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아마도 그건 제가 수화통역사이고, 또 수화를 가르치는 사람이기 때문이겠지요. 수화공부를 하는 많은 분들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 있습니다.

수화자격증을 공부하는 많은 분들이 정말 참 열심히 공부하십니다.

어떤 목표가 주어졌기 때문이겠지요. 하지만, 안타까운 것은, 수화통역사 자격증을 손에 넣는 순간 부터, 많은 분들이 지금껏 해오던 수화공부를 중단한답니다.

수화코치이고, 선생인 제 입장에서는 아주 안타깝지요.

지금까지 해 오던 수화공부들을 계속 쭈욱 이어가신다면, 혹은 그래도 간간이라도 이어오신다면,

몇년후에는 정말 뛰어난 수화통역사가 될 수 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것이 사실입니다.

현재 활동을 하고 있는 많은 수화통역사들도 이미 이 사실은 알고 있습니다.

수화통역사들이 더 양질의 수화통역사가 되기 위해서 공부해야 한다는 사실을요. 그러면, 무엇을 공부해야 할까요?

 

오늘의 주제는 "수화통역사는 공부해야 합니다" 입니다.

2.jpg

1. 수화를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는 수화를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 자격증을 딴다는 것,

그리고 일상의 여러가지 수화통역을 할 때에 필요한 어휘수는 우리가 수화통역사 시험을 준비할 때 준비했던 단어들로 커버할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지, 달라진 것이 있다면, 수화통역사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이었을 때는, 그 수화를 익숙하게 쓸 수 있는 능력이나 실력이 안되었다는 것.

하지만, 자격증을 따고 현직에서 활동하는 수화통역사들은 그 능숙도와 경험들이 쌓이는 것이지요. 하지만, 중요한 것은 농식수화(관용수화)라는 큰 산입니다.

수화의 관용적 표현들은 하루 아침에 단어 외우듯이 외워지는 것이 아닙니다.

이 관용적 표현들이야 말로, 한단어 한단어씩 그 상황이나 예문을 들어서 공부하고,

그것들을 실상황에서 활용해 보지 않으면 이 부분을 정복해 나가기는 참으로 어렵습니다. 바로 이 부분을 우리는 농문화라고 말하는 것이지요.

 

마치, 수화의 관용표현은 영어에서의 이디엄과 미국문화권과 같은 것이라고 보면 될듯 합니다.

예를들면, i am as sick as a dog. (원뜻: 나는 너무너무 아프다) 이라는 문장을 보면, dog가 들어갔습니다.

직역하면 개처럼 아프다는 말이 되겠지요. 하지만, 개처럼 아프다가 아니라, 너무너무 아프다는 미국 문화가 섞여진 영어인것이지요.

한국에서는 병든닭이라고 표현하면 훨씬 와닿겠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as chicken 이라고 쓰면, 완전 콩글리시가 되지요.

그럼, 이것을 수화로, 개처럼 아프다, 또 수화로 병든 닭 이라고 하면 수화의 관용적 표현이 될까요?

농인들도 한국 사람이기 때문에 무슨 말인지는 이해가 가능할 것이지만, 관용적 표현, 농문화라는 부분과는 거리가 있지요.

오히려 아프다고는 관용적 표현을 사용하려면,

떼굴떼굴구르다(눕다라는 수화에서, 손등을 붙인 오른손을 시계방향으로 돌리며, 2,3지를 구불구불하게 움직이는 것)라는 표현을 써주면 좀더 가깝게 다가오겠지요.

 

관용적 표현의 수화(농식수화)는 수많은 용례들을 몸으로 익히는 수 밖에 없습니다.

책으로, 또는 선생님들로부터 공부를 할 수는 있겠지만,

진짜 자신의 수화어휘로 되기 까지는 제법 시간이 많이 걸린답니다.

수화통역사는 이 관용적 표현의 수화들을 끊임없이 공부해 나가야 한다는 말입니다.

3.jpg

2. 수화교수법을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는 수화교수법을 공부해야 합니다. 우리가 가진 잘못된 상식은, 수화를 할 줄 알면, 수화를 잘 가르칠 수 있다?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영어를 잘하는 사람은, 영어를 잘 가르칠 수 있을까요? 한국엉를 잘하는 여러분은 한국어를 잘 가르칠 수 있나요?

어느 정도까지는 얼추 따라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근본적인 체계부터가 다르다는 것은 인정하시지요? 수화도 마찬가지 입니다.

수화를 단어식으로 가르치고 있는 우리 수화교육계의 현실이 있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화통역사는 수화를 어떻게 가르칠 것인지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가 어렵다라는 인식이 팽배한 이 시대에, 수화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누구나 배울 수 있는 즐거운 언어가 바로 이 수화라는 것을 인식시켜야 합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인식개선 작업들은, 농아인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수화통역사의 지위를 격상시킬 것이기 때문입니다.

수화를 재미있고, 쉽게 가르치는 것, 그 중요한 책무를 농아인들의 언어니까 농아인에게만 책임을 부여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시는 가요?

그렇지 않습니다. 수화통역사인 우리가, 수화를 배운 선배인 우리가 더 쉬운 길을 마련해야 많은 사람들이 더 따라올 수 있고,

농아인들도 그 효과와 유익을 함께 맛볼 수 있을꺼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다보면, 진짜로 우리 나라도 선진국처럼 경찰이 수화하고, 관공서나 길거리에서 수화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죠.

마서즈비니어드섬처럼 말입니다.

 

상상해 보세요.. ㅋㅋㅋ 신나지 않나요? ㅎㅎㅎㅎ

4.jpg

3. 전문용어를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는 전문용어를 공부해야 합니다.

현직에서 활동하다보면, 늘어가는 국어어휘수에 비해 수화의 단어수 증가량이 매우 부족한 것을 알고 있습니다.

수화통역사의 고민은, 수화를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가가 아니라, 이 수화를 어떻게 표현해야 농아인이 보다 쉽게 빠르게 이해할 수 있는가가 고민의 중심입니다.

내 앞에 서 있는 농아인에게 지금 이 상황을 이해시켜주고 싶은 간절한 욕구에서 기인합니다.

 

하지만, 수화통역사라면 이런 상황 한번쯤은 있을 것입니다.

아무리 내가 설명을 해도 농아인이 이해하지 못하신 상황.

그것이 농아인의 지적능력이 문제가 아니라,

내가 전적으로 실력이 부족해서, 혹은 내 지식이 짧아서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아서 설명을 못해낼 때.. 그런 때가 있습니다.

 

제 가까이에 있는 수화통역사는 교육통역을 하면서 자신이 수화통역을 하는 과목에 대해서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는 통역사가 있습니다.

이 수화통역사에게는 한학기 동안의 고민인 것이지요. 만약 내가 맡은 농아인이 컴퓨터 전문영역을 공부한다면, 수화통역사도 그 전문영역을 공부해야 합니다.

만약 담당해야 하는 농아인이 양식요리를 공부한다면, 수화통역사도 그 전문 영역을 공부해야 합니다.

만약 오늘 통역해야하는 강의가 마케팅과 관련된 종목이라면, 수화통역사는 그 전문영역을 공부하고 수화통역에 임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의 무지함이 화자와 농아인간의 소통에 장애가 되어서는 안되기 때문입니다.

 

물론, 모든 영역에 있어서 수화통역사가 전문가가 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맞딱뜨린 수화통역 상황 하나하나에 충실히 임하다가 보면, 5년이 지나고 10년이 지났을 때,

그 수화통역사는 넓은 지식을 소유한 수화통역사가 되어져 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물론, 충실히 임했다는 전제하에 말입니다.

수화통역사가, "나는 이건 잘 모르니까 어쩔 수 없어."라고 생각하는 순간, 수화통역사 뿐 아니라, 농아인, 그리고 정보를 주는 주체 모두는 표류하는 배와 같게 된답니다. 모든 수화통역사들... 여기서 빡!! 힘을 내시지요.

 

자신이 없다고 외치지 마시고, 그렇게 불평하지 마시고, 열심히 준비를 더더더더 하셔야 합니다.

교회에서 설교를 수화통역하는 분들, 교육기관에서 수화통역을 하는 분들, 경찰서나 법원 같은 복잡한 영역을 통역하는 분들,

혹은 여러분야의 다양한 강연을 담당해야 하는 수화통역사 분들, 미디어 매체에서 방송을 수화통역해야 하는 분들 모두들 열심히 공부하셔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잠재력이 있습니다. 그치 않나요?ㅋㅋ

5.jpg

4. 외국어를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는 외국어를 공부해야 합니다.

국제화 시대에 맞춰서 농아인들의 대외 활동, 해외활동도 아주 활발해졌습니다.

물론, 이미 활발하긴 하셨지요. 젊은 층의 농아인 사이에서는 국제수화나 미국수화, 중국수화, 일본수화 등의 다른 나라 수화들을 배우고 익힌 분들이 꽤 많습니다.

제가 아는 농아인 형님은 수화로 5개국어를 하신다고 하더군요. 외국과의 영상통화도 아주 자유로워졌기 때문입니다.

 

수화통역사들도 그 나라 수화들을 배우는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하지만, 수화통역사라는 책무 때문에 조금더 시급히 여겨지는 것은 현지의 언어입니다.

우리 일반 대기업이나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기본적인 외국어, 영어, 중국어, 일어, 등등의 언어들이 수화통역사들에게도 필요합니다. 물론, 저도 해당하는 말입니다.

그리고, 언어를 습득한다는 것은, 역시나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습득이 더디고, 이미 기존에 생활을 하고 있는 저의 삶에 따로 시간을 떼어놓아야 하기 때문에 여전히 버거운 것은 사실입니다.

 

어떤 농아인이 그랬답니다.

자신은 듣지 못하기 때문에 외국어를 못 익히지만, 당신은 청인이면서 왜 외국어를 못하느냐고... 그 통역사가 말했답니다.

들을 수 있다고, 모든 언어를 익힐수 잇는 것은 아니라고... 농아인이 말했답니다. 나는 들을 수 있으면 외국어를 다 익혔을꺼라고..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 왠지 씁쓸했습니다. 그렇지, 왜 나는 들을 수 있으면서...ㅋㅋㅋ

힘을 내지요. 본인을 위해서도 그렇고, 배워서 남주는 직업이 있다고 생각하면서,

우리 배워서 남주는 일도 하고, 도랑치고 가재잡고, 누이좋고, 매부좋은 그런 일들을 한번 해 나가죠.

 

6.jpg

 

수화통역사가 된다는 것은 공부해야 한다는 뜻인데...

막상 수화통역사가 되어서도 또 공부를 해야한다는 사실은 이렇게 생각해 주시면 좋을듯 합니다.

수화통역사가 되어서 하는 공부는, "자기계발"이다.

 

나를 위한 계발의 시간이기도 하고,

농아인들에게 더 좋은 수화통역을 제공하기 위한 투자를 하는 시간이다..

하고 말이죠.

 

따스한 마음으로 수화를 시작하셨을 텐데, 그 마음 변치 마시고, 그 마음 그대로 여전히 따뜻한 마음으로 농아인의 동반자가 되어주시지요.

오늘도 파이팅 하는 마음으로 몇자 끄적였습니다.

 

출처

7.jpg

 

 

 

 

 

 

 

 

 

 

 

 


  1. 수화통역사가 된 농인의 부모 - 수화통역사는 공부해야 합니다

    수화통역사가 된 농인의 부모님 1997년 제1회 비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자격시험으로 출발한 수화통역사 자격제도를 통해 1997년부터 2005년까지 693명의 비공인 민간 수화통역사가 배출되었고 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자격증으로 전환된 이후 현재까지 공인 민간 수화통역사 1387명이 배출되었다. 이로서 비공인 민간 자격증과 공인 민간 자격증을 포함하여 국내에 자격증을 취득한 수화통역사는 1650명에 이른다. 오는 10월 8일에는 ...
    Date2017.02.05 By칼뱅이 Views461
    Read More
  2. 종로 건물붕괴 현장서 숨진 60대 인부는 농인

    종로 건물붕괴 현장서 숨진 60대 인부는 청각장애인     7일 오전 발생한 서울 종로구 낙원동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됐던 인부 2명 가운데 1명을 8일 오전 발견해 소방대원들이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돼 숨진 채 발견된 인부 김모(61) 씨가 청각장애인것으로 전해지면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말을 하지 못해 제대로 구조 요청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 주위...
    Date2017.02.05 By칼뱅이 Views8
    Read More
  3. 제14회 아시아농인선교대회 공고문

    제14회 아시아농인선교대회 공고문 제14회 아시아농인선교대회 주제: “주는 포도나무요 우리는 가지라” (요한복음 15:1-5) 일시: 2017년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화요일부터 금요일) 장소: 홍콩 리갈 리버사이드 호텔 (홍콩 沙田 大捅橋路 34-36호 麗豪酒店) 주관: 홍콩 농인 기독교회 제14회 아시아농인선교대회 홍콩에 참가를 환영합니다. 참가자는 아래 사항을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 대회 장소: 리갈 리버사이드 호텔(REGAL R...
    Date2016.12.27 By칼뱅이 Views77
    Read More
  4. 제주도농아복지관, 2016 수어연구 세미나 개최

    제주도농아복지관, 2016 수어연구 세미나 개최 제주도농아복지관은 20일 오후3시부터 제주벤쳐마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시각 친화적 수어 연구 방법 및 소멸 위기 수어 보존 연구 방법'을 주제로 2016 수어연구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시각 친화적 수어 연구 방법 및 소멸 위기 수어 보존 연구 방법'에 대해 제주도농아복지관 김혜란 사무국장이 수어연구원의 수어연구 사례를 중심으로 한 기조강연과 함부르크 대...
    Date2016.12.20 By칼뱅이 Views45
    Read More
  5. 장애인 주차증 내년부터 눈에 확 띄게 바꾼다

    장애인 주차증 내년부터 눈에 확 띄게 바꾼다 사각 대신 동그라미로…내년 9월부턴 기존 표지 사용 못 해 장애인 자동차 주차 가능 표지가 내년부터 동그라미 모양으로 바뀐다. 8개월 동안의 교체·계도 기간을 거쳐 내년 9월부터는 새 표지만 사용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자앵인 전용 주차구역 주차 가능 표치를 원형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제공=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내년 1월1일부터 2월28일까지 2개월 동안 장...
    Date2016.12.15 By칼뱅이 Views53
    Read More
  6. 음성언어보다 이점 있는 농인의 '수어'

    음성언어보다 이점 있는 농인의 '수어' 멀리서도, 시끄러운 곳에서도 의사소통 가능. ​ 최근 한국농아인협회 창립 70년 행사에 연사로 참석하여 '언어를 배울 권리와 농교육'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 조셉 머레이 박사는 갈로뎃 대학교 농학과 교수로 'Deaf Gain'이라는 저서의 저자이기도 하다. 필자는 농인들과 생활하면서 수어가 얼마나 유익한 언어인지 실감할 때가 종종 있었기 때문에 아직 이 저서를 접하여 보지는 못하였지...
    Date2016.12.02 By칼뱅이 Views58
    Read More
  7. 갈로뎃농인대학교 청인총장을 반대시위 역사방송

    갈로뎃농인대학교 청인총장을 반대시위 역사방송 https://www.youtube.com/watch?v=OtsYVeRuBuw DEAF MOSAIC #402 Deaf President Now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article may require cleanup to meet Wikipedia's quality standards. No cleanup reason has been specified. Please help improve this article if you can. (June 2010) (Learn how and when to remov...
    Date2016.11.10 By칼뱅이 Views120
    Read More
  8. '영혼에 닿은 언어' 출판기념회

    '영혼에 닿은 언어' 출판기념회 홍성사는 6일 오후 7시 서울 마포구 양화진책방에서 ‘영혼에 닿은 언어(표지)’ 출판기념회를 연다. 저자인 수화통역사 김유미 선생이 참석한다. 김 선생은 1988년부터 수어를 배우기 시작, 농인을 대상으로 한 목회, 수화통역, 상담, 교육 등을 해왔다. 책은 농문화와 한국수어와 관련 저자의 경험과 예화를 담고 있다. 한국 수어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참석할 수 있다 (02-333-5163). ru...
    Date2016.11.02 By칼뱅이 Views85
    Read More
  9. 국제농아인선교회, 37주년 후원자와 만남의 날

    국제농아인선교회, 37주년 후원자와 만남의 날 11월 5일 인천 남구 주안농아인교회서 방한 중인 국제농아인선교회 대표 네빌 뮤어 목사(오른쪽)와 한국 담당 코디네이터 오세황 목사. 국제농아인선교회(DMI·대표 네빌 뮤어 선교사) 37주년 후원자와 만남의 날' 행사가 11월 5일 오후 1~8시 인천시 남구 미추홀대로 697번길 하영빌딩 3층에 있는 주안농아인교회(김용환 목사)에서 열린다. 국제농아인선교회 대표 네빌 뮤어 선교사는...
    Date2016.11.02 By칼뱅이 Views71
    Read More
  10. 제주도농아복지관의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 수단 및 서비스 전달체계

    초대합니다 http://www.deafwel.or.kr/intro.php
    Date2016.10.29 By칼뱅이 Views57
    Read More
  11. 2016농인중견작가초대전 - 발달장애아동 위한 ‘제1회 희망이음 바자회’ 개최

    발달장애아동 위한 ‘제1회 희망이음 바자회’ 개최 수익금 전액, 발달장애아동교육비기금 마련 위해 기부될 예정 침묵속에피어난불꽃 2016농인중견작가초대전 일시:2016.10.26~11.1 오픈:10.26일.오전11시 장소:이음갤러리2층(혜화역2번출구) [문화저널21=이현우 기자] 빛된소리글로벌예술협회는 오는 26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발달장애아동 교육비기금 마련을 위한 ‘제1회 희망이음바자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
    Date2016.10.21 By칼뱅이 Views69
    Read More
  12. 인천농아인협회 제34회 전국농인수화예술제

     ▣ 대회개요 대 회 명 : 제34회 전국농인수화예술제 대회일시 : 2016년 11월 19일(토) 14:00  대회장소 : 인천노인종합문화회관 별관 4층 대강당  주 최 : (사)인천광역시농아인협회  후 원 : 인천광역시 ▣ 참가부문  연설부문(제한시간 7분) 1. 구 분 : 웅변 / 주제 토론 2. 주 제 : 자유 주제이나 농아인들의 사회 인식 관련 및 삶을 조명으로 한 주제  연극부문(제한시간 10분) 1. 구 분 : 연극 / 뮤지컬 / 콩트 / 구연...
    Date2016.10.17 By칼뱅이 Views105
    Read More
  13.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서울광장 150개 부스, 개신교 '사회복지 130년' 한눈에

    서울광장 150개 부스, 개신교 '사회복지 130년' 한눈에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올해 엑스포 어떻게 열리나기독교사회복지엑스포는 그동안 한국 개신교계가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해왔던 성과를 시민들에게 소개하는 자리다. 개신교 계열 단체 100여 개가 참가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차리게 될 150개 부스는 지난 130년간 개신교가 우리 사회에서 알게 모르게 벌여온 사회복지분야의 업적을 한눈에 살펴볼 수 ...
    Date2016.10.15 By칼뱅이 Views69
    Read More
  14. 제3회 기독교사회복지엑스포 전시회

    한국교회봉사단에서 주최하는 제3회 기독교사회복지엑스포(2016, 디아코니아 코리아 전시회)의 10월18일부터 20일까지(3일간) 서울시청 앞광장에서 조립부스(한국기독교수어연구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여러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Date2016.10.05 By칼뱅이 Views82
    Read More
  15. 부산에바다에바농아교회 농인문화제

    부산에바다에바농아교회 농인문화제 2016년 11월 5일(토) 오후 2시~4시 부산에바다농아교회 본당(2층)
    Date2016.10.03 By칼뱅이 Views91
    Read More
  16. 영락농인교회 창립 70주년기념 감사예배

    영락농인교회 창립 70주년기념 감사예배 2016년 10월 9일 주일 오후 4시 영락농인교회 본당 4층 초대의 글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영락농인교회 창립 70주년을 맞이하여 오늘까지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리며, 받은 사랑을 되새기고자 70주년 기념감사예배를 드립니다. 바쁘신 중에도 함께 하시어 기쁨을 나누어 주시고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ate2016.10.03 By칼뱅이 Views65
    Read More
  17. 2016 제 1회 전국농아인어울림바둑대회 - '바둑' 즐기는 농아인 저변 넓힌다

     2016 제 1회 전국농아인어울림바둑대회 가. 행사 개요 1) 대회명 : 2016 제1회 전국농아인어울림바둑대회 2) 일 시 : 2016년 10월 8일 (토) 3) 장 소 : 서울농학교 대강당 (경복궁역 2번출구 도보10분) 4) 주 최 : 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 5) 주 관 : 서울특별시농아인체육연맹 6) 후 원 : 서울특별시 나. 접수 안내 1) 참가자격 : 농아인 바둑 동호인 2) 접수기간 : 8월 12일(금)~9월 9일(금) (변경) 3) 접수방법 : 신청서 작성...
    Date2016.09.27 By칼뱅이 Views74
    Read More
  18. 제9회 부산수화예술제 개최 안내

    제9회 부산수화예술제 개최 안내 각 기관의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수화교육의 활성화와 수화 사용 인구의 저변확대를 통해 청각장애로 인한 사회생활의 불편함을 극소화하고, 농인이 건전한 농문화 형성을 위한 화함의 장을 나누고자 다음과 같이 제9회 부산수화예술제를 개최합니다. 1. 대회일시 : 2016년 12월 3일(토) 14:00 ~ 18:00 2. 대회장소 : 엘레브 공연장 페트라홀(B2F)(수영로타리 3번 출구, 팔...
    Date2016.09.25 By칼뱅이 Views68
    Read More
  19. 제11회 서울특별시 수화문화제

    [포토] '사랑해요' 외치는 수화문화제 관계자들 제11회 서울특별시 수화문화제 <iframe id="a820b111" name="a820b111" src="http://ads-optima.com/www/delivery/afr.php?zoneid=988&cb=INSERT_RANDOM_NUMBER_HERE" frameborder="0" scrolling="no" width="300" height="250"></iframe>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제11회 서울특별시 수화문화제가 열려 문병길 서울시농아인협회 회장(두 번째 줄 가운데) 등 ...
    Date2016.09.19 By칼뱅이 Views122
    Read More
  20. "화면 더 키워볼까?" 편리해진 수화방송 시대 개막

    "화면 더 키워볼까?" 편리해진 수화방송 시대 개막 청각장애인이 방송 내용을 이해하는데 없어서는 안 되는 게 바로 수화방송이죠. 그런데 수화방송은 항상 화면 하단에 작게 표출되다 보니 불편한 점이 많았는데, 이제는 자유자재로 화면 크기와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보도에 김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평소 뉴스를 즐겨보는 청각장애인 박윤호 씨. 하지만 화면 한 켠에 작게 보이는 수화를 보고 방송 내용...
    Date2016.09.10 By칼뱅이 Views9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